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잘 생겼다"라는 말에 손 번쩍 든 황희찬..화기애애 벤투호

뉴스듣기


축구

    "잘 생겼다"라는 말에 손 번쩍 든 황희찬..화기애애 벤투호

    뉴스듣기
       19일 축구대표팀 소집에 합류한 울버햄프턴 황희찬. 대한축구협회19일 축구대표팀 소집에 합류한 울버햄프턴 황희찬. 대한축구협회
    약 250명의 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진행된 오픈 트레이닝. 벤투호에 소집된 선수들은 긴장된 표정 속에서도 미소를 보이며 첫 훈련을 시작했다.
       
    한국 축구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은 9월 국내에서 코스타리카(23일), 카메룬(27일)과 두 차례 평가전을 앞두고 19일 오후 파주 NFC로 선수들을 소집했다. 지난 13일 손흥민(토트넘), 김민재(나폴리), 이강인(마요르카), 이재성(마인츠) 등 해외파를 포함한 26명의 명단을 발표했고 이 중 20명이 이날 오후 2시 30까지 입소했다.
       
    오후 5시 30분 본격적인 오픈 트레이닝이 시작되자 팬들은 각자 응원하는 선수들의 이름을 불렀다. 좋아하는 선수의 유니폼을 입고 온 팬들도 있었고 손글씨로 피켓을 만든 사람도 있었다.
       
    오픈 트레이닝을 진행한 파주 NFC에서 팬들 앞에서 단체 사진을 찍은 축구대표팀. 대한축구협회오픈 트레이닝을 진행한 파주 NFC에서 팬들 앞에서 단체 사진을 찍은 축구대표팀. 대한축구협회
    가장 뜨거운 반응을 모은 것은 황희찬(26·울버햄프턴)이었다. 팬들이 연거푸 이름을 부르자 황희찬은 수줍은 듯 미소를 지었다. 황희찬을 향한 지나친 응원(?)에 대표팀 선수들도 웃음을 참지 못했다.
       
    "여진구", "잘생겼다"라는 팬들의 칭찬이 이어졌다. 그러자 황희찬은 오른손을 번쩍 들어올리며 응원에 답했다. 하지만 부끄러운 듯 등은 돌린 상태로 손을 올렸다.  
       
    훈련이 끝날 때도 팬들은 황희찬의 외모 칭찬을 잊지 않았다. 황희찬은 마지막까지 함박웃음을 보이며 팬들에게 인사한 뒤 숙소로 돌아갔다.
       
    이날 오후 늦게 입소할 것으로 알려졌던 손흥민(토트넘)도 공식 훈련 종료 직전 파주 NFC에 도착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을 비롯한 대표팀 동료들과 인사를 나눈 손흥민은 훈련 후 단체 사진 촬영도 함께했다. 김민재(나폴리)를 포함한 남은 선수들은 20일 NFC에 입소할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