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러 푸틴 30만 군 동원령 전격 발표…미 "우크라와 함께 할 것"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유럽/러시아

    러 푸틴 30만 군 동원령 전격 발표…미 "우크라와 함께 할 것"

    뉴스듣기
    핵심요약

    푸틴 대통령 "러시아 보호 위해 모든 수단 동원"
    동원령 없을 것이라던 발언 뒤집어…30만 명 동원
    우크라 "전쟁 제대로 안된다는 것 보여주는 조치"
    미국 "나약함과 실패를 의미하는 신호"
    中 모호 "대화와 협상으로 정전 실현해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연합뉴스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연합뉴스
    우크라이아 전선에서 고전하던 러시아가 30만 명에 달하는 군 동원령을 전격 발표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군 동원령을 전격 발표하고 "러시아 보호를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 정부는 그동안 우크라이나 전쟁을 위한 동원령 발령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해왔지만 우크라이나 전쟁이 길어지고 전황도 악화되자 동원령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러시아와 주권, 통합성 보호를 위해 부분적 동원을 추진하자는 국방부와 총참모부의 제안을 지지한다"면서 "이미 해당 대통령령에 서명했으며 동원 조치는 오늘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이번 동원령이 전면적이 아닌 부분적 동원령임을 강조하면서 "현재 예비역 상태에 있는 사람들이 소집될 것이며, 우선 군에 근무했고 특정 전공과 상응하는 경험을 가진 사람들이 대상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연합뉴스
    러시아 국방부는 이와 관련해 예비군 30만 명이 동원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푸틴 대통령은 연설에서 나토 주요국 고위 인사들이 러시아에 대해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는 발언을 하고 있다고 국민들을 선동했다. 나토 주요국 인사들은 러시아에 대한 핵무기 사용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푸틴은 이날 러시아군이 점령 중인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주)와 남부 헤르손주, 자포리자주 지역 등의 친러 임시 행정부가 이달 23~27일 러시아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를 치르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지지 입장을 표시했다.

    푸틴 대통령의 동원령 발동에 대해 우크라이나 측은 짐작하고 있던 일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 보좌관은 로이터 통신에 "푸틴이 내린 동원령은 전쟁이 러시아의 계획대로 돌아가지 않는 점을 분명히 보여주는 예견된 수순"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푸틴은 정당하지 않은 전쟁과 악화하고 있는 자국 경제 상황에 대한 책임을 서방에 전가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017년 6월 8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 있는 미 대사관 전경. 연합뉴스지난 2017년 6월 8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 있는 미 대사관 전경. 연합뉴스
    미국은 푸틴 대통령이 예비역 동원령을 발동한 데 '나약함'을 드러낸 것이라며 평가절하했다.

    브리지트 브링크 주우크라이나 미국 대사는 이날 트위터에서 "엉터리 주민투표에 동원령 발동은 러시아의 나약함과 실패를 의미하는 신호"라고 비난했다.

    이어 "미국은 영토 병합과 관련한 러시아의 주장을 절대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미국은 언제까지나 우크라이나와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에 친러적 중립 성향을 보였던 중국의 입장은 다소 모호했다. 푸틴 대통령의 군 동원령 발동과 관련해 "각측이 대화와 협상을 통해 정전을 실현하기를 호소한다"고 밝혔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정례 브리핑에서 "우크라이나 위기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며  "중국 측은 국제사회와 함께 계속 국면의 완화를 위해 건설적 역할을 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