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귀포 우회도로 개설되나…"대체부지 조속 마련"

뉴스듣기


제주

    서귀포 우회도로 개설되나…"대체부지 조속 마련"

    뉴스듣기

    오영훈 제주지사, 도의회 도정질문서 "속도감있게 추진할 것"

    22일 제주도의회 도정질문에서 김대진 의원의 질의에 오영훈 지사가 답변하고 있다. 도의회 제공22일 제주도의회 도정질문에서 김대진 의원의 질의에 오영훈 지사가 답변하고 있다. 도의회 제공
    학습권 침해 논란을 빚은 서귀포시 우회도로 개설사업과 관련해 오영훈 제주지사가 이설해야 할 기관들의 대체부지 마련 등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오영훈 지사는 22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409회 정례회 도정질문에서 서귀포 우회도로 개설사업에 대한 입장을 묻는 김대진 도의원(서귀포시 동홍동)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김 의원은 "서귀포시 우회도로 개설은 제주도와 도교육청의 대립 등으로 10년 가까이 끌고 온 사업"이라며 "새로 취임한 교육감이 우회도로 건설 자체를 반대하지 않는 상황에서 제주도의 입장은 뭐냐"고 물었다.

    서귀포시 동홍동과 서홍동에 걸쳐 4.3km 구간을 잇는 도시우회도로 개설사업은 지난 2013년 9월 지방도 노선인정 고시가 됐지만 학습권 침해를 우려하는 지역주민과 교육청의 반대로 접점을 찾지 못했다.

    특히 길이 1.5km에 왕복 6차선 구간이 문제가 됐는데 서귀포학생문화원 잔디광장을 거쳐 가면서 학생들의 안전 문제와 학습권 침해 논란을 불렀다.

    영향을 받는 교육기관은 서귀포학생문화원을 비롯해 서귀포도서관, 외국문화학습관, 유아교육진흥원 등 4곳이다.

    이 때문에 이석문 전 제주도교육감은 지하차도 개설이나 잔디광장을 우회하는 형태로 만들 것을 요구했고, 김광수 교육감이 새로 취임한 뒤로는 서귀포학생문화원 등의 이전에 필요한 대체부지 마련을 조건으로 도로 건설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김대진 의원은 이같은 상황을 염두에 두고 대체부지 마련에 제주도가 적극 나서 줄 것을 요구한 것이다.

    이에 대해 오영훈 지사는 "그동안 지하차도나 우회도로 요구로 해결이 어려웠는데 제주도교육청이 지난 8월 교육기관 이설과 관련한 대체부지 보장을 전제조건으로 제시했다"고 밝혔다.

    오 지사는 "앞으로 도교육청과 주민의견을 수렴해 이설기관에 대한 대체부지 마련과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 지사는 또 "이설 부지는 교육청과 TF를 구성해 협의하고 있는데 이설 교육기관이 먼저 결정돼야 대체부지를 선정하는 작업이 이뤄질 것"이라며 "이설 기관의 기능과 규모를 고려한 적절한 부지 선정이 되고 TF가 조기에 종료될 수 있도록 속도감 있게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