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주시, '완주·전주 통합' 담은 민간활동 지원 조례안 입법예고

뉴스듣기


전북

    전주시, '완주·전주 통합' 담은 민간활동 지원 조례안 입법예고

    뉴스듣기
    전주시청사 전경. 전주시 제공전주시청사 전경. 전주시 제공
    전북 전주시는 완주군과 전주시의 통합에 대한 의미가 담긴 '완주·전주 상생발전을 위한 민간활동 지원 조례안'을 지난 20일 입법 예고했다.

    조례안은 완주군과 전주시의 통합 여건 조성 등 성공적인 통합을 위해 비영리법인 또는 시민단체에 행·재정적 지원을 하기 위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조례안에 따르면 전주시에 소재를 둔 비영리법인 또는 시민단체는 완주·전주 통합 분위기 조성을 위해 관련 사업과 홍보 활동에 나서게 되며 이에 따라 전주시로부터 행·재정적 지원을 받게 된다.

    이 조례안은 오는 10월 전주시의회 임시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지난 2013년도 완주·전주 통합 논의가 나왔을 당시에 관련 조례안이 있었지만 통합이 무산되면서 조례가 폐지된 바 있다"며 "하지만 이번에 새롭게 완주·전주 통합 논의가 제기되면서 조례를 제정하기 위한 절차에 착수한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