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 '신당역 살인' 공식 사과

뉴스듣기


사건/사고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 '신당역 살인' 공식 사과

    뉴스듣기

    "고인 희생 헛되지 않도록 모든 노력 다할 것"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이 24일 오전 스토킹 살인사건 현장인 서울 중구 신당역 여성 화장실을 찾아 화장실 입구에 마련된 추모 공간에서 조문 뒤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이 24일 오전 스토킹 살인사건 현장인 서울 중구 신당역 여성 화장실을 찾아 화장실 입구에 마련된 추모 공간에서 조문 뒤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역무원이 스토킹당해 살해된 사건이 발생한 지 10일 만에 서울교통공사 김상범 사장이 공식 사과했다.

    24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김상범 교통공사 사장은 이날 오전 11시 신당역 역사에 마련된 추모공간을 방문해 헌화를 한 뒤 "고인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김 사장은 "고인께서 오랜기간 큰 고통 속에 홀로 외로운 싸움을 해왔다는 사실을 너무 늦게 알게 되어 통한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우리 서울교통공사 일터에서 불의의 사건으로 유명을 달리하신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이어 "사건이 벌어진 이후 어떤 사과를 드리고 어떤 좋은 대책을 만들어도 고인께서 다시 돌아오실 수는 없다"면서도 "직원들이 더욱 안전한 근무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현장의 사각지대를 촘촘하게 챙기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사장은 "고인의 남겨진 뜻을 이어받아 더 안전한 지하철, 안심할 수 있는 일터를 만들 것을 다짐한다"며 "고인을 명예직원으로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