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보다 무서운 물가, 국민 10명 중 6명 "소비 줄일 것"

뉴스듣기


산업일반

    코로나보다 무서운 물가, 국민 10명 중 6명 "소비 줄일 것"

    뉴스듣기
    핵심요약

    올해 하반기 소비지출 상반기 대비 줄이겠다 59.7%
    소비지출 축소 이유 '물가 급등'이 46.3%로 가장 많아
    소비활동에 영향 미치는 요인은 물가 상승과 금리 인상

    류영주 기자류영주 기자
    물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국민 10명 중 6명이 올해 하반기에 소비를 줄일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여론조사업체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올해 하반기 국민 소비지출 계획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59.7%는 올해 하반기 소비지출을 상반기 대비 줄일 것이라고 답했고, 하반기 소비지출이 상반기 대비 평균 3.6%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반기 소비지출 축소 이유는 '물가 급등'이 46.3%로 가장 많았고 이어 '고용·소득 불확실성 확대' 11.5%, '채무 상환 부담 증가' 10.6% 등이었다.
     
    또 올해 하반기 소비활동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는 '물가 상승세 지속'라는 답이 51.0%였고, '금리 인상'이 28.6%, '주식 등 자산시장 위축' 9.6% 등이었다.

    소득분위별로 보면 소득하위 20%인 1분위는 하반기 소비지출이 상반기 대비 평균 7.9%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반면 상위 20%인 5분위는 상반기 대비 -0.01%로 지출에 변화가 거의 없었다.

    류영주 기자류영주 기자
    소비지출을 축소하는 품목은 '여행·외식·숙박'이 20,4%였고 그 다음으로는 자동차나 가구 같은 내구재 15.0%, 의류·신발 같은 준내구재 13.7%의 순이었다.
     
    이에 비해 소비지출이 증가하는 품목은 '음식료품'이 28.4%로 가장 많이 꼽혔고, 전·월세와 전기·가스 등 주거비 18.9%, 생필품·화장품 11.5% 등이었다.

    식료품과 주거비 등은 물가가 오르더라도 소비량을 줄이기 어렵기 때문에 소비지출 금액이 증가하는 것으로 풀이됐다.

    소비가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시점에 대해서는 46.8%가 내년이라고 예상했고 '2024년 이후' 25.2%, '기약 없음' 20.4%, '올해 하반기' 4.1% 등이었다.
     
    전경련은 전기 대비 민간소비지출 증가율이 지난해 상반기 3.6%, 하반기 3.9%, 올해 상반기 4.0%였다며 코로나19 이후에도 지속됐던 민간소비 증가가 급등하는 물가 등으로 인해 꺾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