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천회분 필로폰 소지' 돈스파이크 구속…"도망 우려"

뉴스듣기


사건/사고

    '1천회분 필로폰 소지' 돈스파이크 구속…"도망 우려"

    뉴스듣기

    강남 일대 호텔에서 수차례 마약 투약 혐의
    경찰, 다른 피의자 조사 중 투약 정황 파악, 체포
    "도망 우려 있다" 법원 구속 영장 발부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가 28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도봉구 북부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가 28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도봉구 북부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서울 강남 일대에서 수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유명 작곡가 겸 가수 김민수(45, 활동명 돈스파이크)씨가 구속됐다.

    28일 서울북부지법 임기환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김씨에게 "도망이 우려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지난 26일 오후 8시쯤 강남의 한 호텔에서 김씨를 체포했다. 경찰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한 다른 피의자를 조사하던 중 김씨가 필로폰을 수차례 투약한 정황을 확인해 체포 영장을 발부받았다.

    경찰은 현장에서 김씨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30g(1천회분)을 압수했다. 김씨는 간이 시약 검사에서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왔고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김씨는 이날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온 뒤 취재진들과 만나 혐의를 인정한다면서 "죄(죗값)를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