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추석 영향 반영…전통시장 체감경기, 2년 3개월만 최고

뉴스듣기


생활경제

    추석 영향 반영…전통시장 체감경기, 2년 3개월만 최고

    뉴스듣기
    핵심요약

    9월 체감 BSI 79.0으로 23.5p↑…10월엔 다시 떨어질 듯
    추석 이후 경기 전망 악화…경기 침체에 매출·소비 감소

    류영주 기자류영주 기자
    전통시장 체감 경기가 지난달 추석 명절 영향으로 대폭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지난달 전통시장의 체감경기지수(BSI)는 79.0으로 전월 대비 23.5포인트(p) 급등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 2020년 6월 체감경기지수 79.2를 보인 이후 2년 3개월 만에 최고치다.

    BSI가 100 이상이면 경기가 호전됐다고 보는 점포가 더 많고 100 미만이면 악화했다고 보는 점포가 더 많다는 의미다. 이번 수치는 추석 연휴 이후인 지난달 18~22일 전통시장 내 점포 1300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것이다.

    전통시장의 체감 BSI는 올해 들어 등락을 거듭하다가 지난 7월 49.8에서 8월 55.5로 오른 데 이어 지난달까지 두 달 연속 상승했다.

    조사에 참여한 점포들은 지난달 체감경기 호전 이유(복수 응답)로 추석 명절 등 계절적 요인을 꼽은 응답이 94.9%로 압도적이었다.

    지난달 소상공인 체감 BSI는 71.6으로 전월보다 12.8p 올라 역시 두 달 연속 상승했다. 이는 지난 5월(74.7) 이후 넉 달 만에 가장 높은 것이다.

    이 수치는 전통시장과 같은 기간 소상공인 사업체 2400개를 상대로 조사한 것이다. 그러나 추석이 지나면서 향후 전통시장 경기 전망은 악화했다. 전통시장의 10월 전망 BSI는 87.9로 전월보다 14.7p 하락했다.

    경기 전망 악화 이유에 대해 49.7%(복수 응답)가 경기 침체로 인한 매출·소비 감소를 꼽았다. 이어 추석 명절 기저 효과 등 계절적 요인(30.5%), 물가 및 원재료비 상승(28.2%) 등 순이었다. 소상공인 10월 전망 BSI는 91.3으로 전월보다 1.4p 올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