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용 '불법 대선 자금' 의혹 6억 원…법원, 추징보전 결정

뉴스듣기


법조

    김용 '불법 대선 자금' 의혹 6억 원…법원, 추징보전 결정

    뉴스듣기
    핵심요약

    불법 대선 자금 수수 의혹으로 구속된 김용
    법원, 재산 중 6억 원에 대해 추징보전 결정

    연합뉴스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피고인들에게 불법 대선 자금을 받았다는 혐의로 구속된 민주연구원 김용 전 부원장의 재산 6억 원에 대해 법원이 추징 보전을 결정한 것으로 25일 나타났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조병구 부장판사)는 지난 11일 김 전 부원장의 재산 중 6억 원에 대한 검찰의 추징 보전 청구를 받아들였다.

    추징 보전은 범죄 수익으로 의심되는 재산에 대해 피고인들의 유죄가 확정되기 전까지 사용하지 못하도록 동결하는 절차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김 전 부원장은 지난 20대 대선 당시 민주당 예비 경선 과정에서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피고인들로부터 불법 대선 자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상태다.

    구체적으로 검찰은 김 전 부원장이 지난해 4월부터 8월까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과 공모해 남욱 변호사로부터 대선 자금 명목으로 총 8억 4700만 원을 수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중 실제 김 전 부원장에게 건네진 돈을 6억 원으로 판단했고, 실제 이재명 대표의 선거 자금으로 활용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