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포르투갈전 선발 출장? 이강인 "벤투 감독님 결정을 100% 신뢰"

축구

    포르투갈전 선발 출장? 이강인 "벤투 감독님 결정을 100% 신뢰"

       슈팅을 시도하는 이강인. 연합뉴스슈팅을 시도하는 이강인. 연합뉴스
    "경기에 선발 뛰고 안 뛰고는 감독님이 결정해 주시는 것이기 때문에"
       
    이강인(마요르카)이 교체로 가나전을 치른 것에 대해 한국 축구 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의 결정을 100% 신뢰한다고 밝혔다. 
       
    이강인은 28일 오후(현지 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가나와 2차전 경기 후 취재진 앞에 섰다. 
       
    이강인은 0 대 2로 뒤지던 후반 12분 권창훈(김천 상무)과 교체로 들어간 뒤 1분 만에 조규성(전북)의 헤더를 도왔다. 
       
    이강인은 "그 순간은 팀을 도와줄 생각밖에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에 들어간 지 얼마 안 됐기 때문에 열심히 뛰고 최대한 팀을 도우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강인 투입 후 분위기가 달라진 한국은 후반 16분 조규성의 헤더 멀티골로 2 대 2 동점으로 따라붙었다. 후반 23분 한 골을 허용해 2 대 3으로 졌지만 이강인은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그는 3차전 포르투갈전 선발 출장에 대해 욕심이 없는지에 대해 "결국엔 경기에 선발을 뛰고, 안 뛰고는 감독님이 결정해주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감독님의 결정에 100% 신뢰한다"면서 "제가 뛸 수 있는 기회가 된다면 최대한 도움이 되려고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