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첫 정상 훈련 소화…황희찬은 달릴 수 있을까?

    황희찬. 연합뉴스황희찬. 연합뉴스황희찬(울버햄프턴 원더러스)은 카타르 입성 후 단 한 차례도 정상적인 훈련을 소화하지 못했다.

    대표팀 합류 2주 전부터 햄스트링에 불편함을 호소했고, 카타르 입성 후에도 상태는 달라지지 않았다. 동료들이 손발을 맞출 때 따로 몸 만들기에 열중했다. 결국 우루과이와 1차전, 가나와 2차전에 모두 결장했다.

    황희찬이 드디어 정상적으로 훈련에 참가했다.

    2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열린 회복 훈련.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등 가나전 선발 11명과 후반 시작과 동시에 투입된 나상호(FC서울)는 사이클을 타며 피로를 풀었다. 12명은 30분 가량 가볍게 땀을 흘린 뒤 숙소로 이동했다.

    나머지 15명(예비 명단 오현규 포함)은 1시간30분 가량 굵은 땀방울을 흘렸다. 황희찬 역시 따로 훈련하지 않고, 처음으로 동료들과 호흡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황희찬이 처음 팀 훈련에 참가했다"고 설명했다.

    황희찬은 스프린트 훈련을 통해 전력 질주에 문제가 없음을 보여줬다. 패스 게임, 미니 게임도 소화했고, 황의조(올림피아코스)와 함께 몇 차례 슈팅을 때린 뒤 훈련을 끝냈다.

    다만 12월2일 열리는 포르투갈과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출전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30일과 12월1일 두 차례 훈련이 남은 만큼 파울루 벤투 감독도 마지막까지 황희찬을 체크한 뒤 결정하겠다는 복안이다.

    벤투 감독은 "황희찬은 소속팀에서 비교적 경기를 적게 뛰었다. 다만 구단에서 부상을 당하고 왔다. 작은 부상이었는데 최종 명단 이틀 전 컵대회에 출전했다. 리스크를 안고 뛰었다"면서 "결국 소집 후 훈련에 제약이 있었다. 시간이 많지 않기에 경기날까지 지켜봐야 한다. 상태를 지켜보고 출전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