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올 겨울 최강한파…'대설' 겹친 제주선 항공편 결항

뉴스듣기


전국일반

    올 겨울 최강한파…'대설' 겹친 제주선 항공편 결항

    뉴스듣기

    아침 예상 기온 '서울 영하 17도'
    제주 산지 등 일부 지역 '대설' 예보
    강풍까지 겹친 제주
    항공편 선제 결항 조치 잇따라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은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 지역엔 대설주의보까지 겹치면서 항공편 결항으로 인한 귀경길 불편도 불가피해 보인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이날 밤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25일까지 강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24일 전국 아침 예상 기온은 영하 23~영하 6도다. 서울은 아침 영하 17도, 낮 영하 12도로 예보됐다. 경기 북부와 강원도 일부 지역의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20도를 밑돌 것으로 전망된다. 25일 전국 아침 예상 기온 역시 영하 25~영하 9도로 매우 낮겠다.
     
    이미 전국 대다수 지역에 한파 경보가 내려졌으며 전남 일부 지역과 제주 산지, 울릉도, 독도엔 대설주의보도 오후 11시를 기해 발효됐다. 모레까지 이 지역 예상 적설량은 최대 70cm에 달한다. 이 밖에 호남 서부와 서해 5도에도 5~20cm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제주도엔 강풍주의보까지 내려진 상태라 항공편 선제 결항 조치도 잇따르고 있다. 이날 오후 7시 기준으로 제주공항에서 24일 출발할 예정이었던 234편 가운데 162편의 결항이 결정된 것으로 파악됐다.
     
    류영주 기자류영주 기자
    한편 행정안전부는 대설·한파 대비 차원에서 오후 7시부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단계를 가동했다. 총괄조정관 주재로 관계기관 긴급 점검회의도 열었다.
     
    행안부 관계자는 "가정에선 보일러 등 난방 관리와 온열기 사용에 따른 화재 발생에 유의해야 한다"며 "수도 계량기함은 보온재로 채우고, 수도꼭지를 조금 열어 물이 흐르도록 하는 동파 방지 조치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추운 날씨와 내린 눈으로 도로 살얼음이 우려되기 때문에 운전 시 안전거리를 유지하고 감속 운행해야 한다"며 "기상 악화로 인한 감속 운행 위반 사고 시 교통사고처리특례법에 따라 처벌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