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제천 영하 20도' 충북 역대급 한파 절정…피해 속출

뉴스듣기


청주

    '제천 영하 20도' 충북 역대급 한파 절정…피해 속출

    뉴스듣기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추풍령 53년만에 최저 기온
    한랭질환 19명 발생…58% '70세 이상' 고연령층 특히 취약
    수도관·계량기 파손 신고 45건…전날보다 6배 이상 급증

    류영주 기자류영주 기자
    충북지역에서도 최근 영하 20도 안팎의 역대급 한파가 기승을 부리면서 도내 전 지역의 기온이 올 겨울 들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랭질환과 동파 등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25일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지난 23일부터 사흘 동안 도내 일 최저기온은 제천 영하 20.2도를 비롯해 충주 영하 18.8도, 보은 영하 18.1도, 청주 영하 16.7도 등으로 도내 전 지역에서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였다.

    특히 영하 17.8도를 기록한 추풍령은 53년 만에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하기도 했다.
     
    역대급 한파에 각종 인명과 재산 피해도 잇따랐다.
     
    전날(24일) 오전 8시 50분쯤 진천군 광혜원면의 한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서 A(88·여)씨가 쓰러진 채 발견됐다.
     
    당시 진천지역의 기온은 영하 14도까지 떨어지는 등 강추위가 불어닥쳤는데, 심한 저체온증을 보인 A씨는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앞서 지난 6일 괴산군 한 주택에서는 집 안에서 저체온증으로 숨져 있는 B(68)씨가 지인에 의해 발견되기도 했다.
     
    지난달 1일부터 현재까지 도내에서 발생한 한랭질환자만 모두 19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6명)보다 3명이 더 많다. 사망자는 모두 3명으로, 역시 지난해(2명)보다 많다.

    난방에 소홀할 수 있는 고연령층이 특히 취약했다.

    도내 한랭질환자 가운데 70대 이상이 모두 11명으로, 전체의 58%에 달했다. 50대와 60대는 각각 3명, 30대와 40대는 각각 1명 등이다.

    충청북도 관계자는 "고연령층이 한랭질환에 특히 취약할 수 있다"며 "최근에는 비용 때문인지 난방을 잘 하지 않아 사고를 당하는 경우도 생기고 있어 각 시·군 보건소를 통해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난방 안내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수도 시설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이날 오후 기준 도내 각 시·군에 접수된 동파 신고는 계량기 43건과 수도관 2건 등 모두 45건에 달했다. 전날(7건)에 비해 6배 이상 급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날 오후부터 기온이 오르겠지만 27일 다시 기온이 평년보다 낮아져 춥겠다"며 "건강과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