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눈폭탄에 맹추위' 덮친 경기지역…출근 혼잡 우려

뉴스듣기


경인

    '눈폭탄에 맹추위' 덮친 경기지역…출근 혼잡 우려

    뉴스듣기

    25~26일 밤새 눈, 도내 20곳 특보
    26일 오후 3~4시쯤 그칠 전망
    한파로 저체온증, 동상 등 발생
    도로 결빙 신고도 잇따라 접수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경기도 일대 밤새 내린 눈과 지속적인 한파로 각종 피해가 잇따른 가운데, 빙판길 확산에 따른 출근길 불편이 우려된다.

    26일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밤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해 이날 오전 8시 기준 도내 지역별 적설량은 김포 장기 5.8㎝, 안산 대부도 4.9㎝, 부천 원미 4.5㎝, 광명 노온 4.3㎝, 고양 고봉 3㎝ 순이다.

    지금도 도내 곳곳에서는 눈발이 계속 날리고 있다. 31개 시·군 가운데 20곳(주의보 16, 예비특보 4)에 대설특보가 발령된 상태다.

    눈은 이날 오후 3~4시까지 경기 남부에 2~7㎝, 북부에는 1~5㎝가량 더 내린 뒤 그칠 전망이다.

    폭설과 함께 한파도 이어지고 있다. 오전 8시 기준 기온은 이천 마장 영하 13.1도, 포천 선단동 영하 12.1도, 가평 조종 영하 11.8도, 양평 청운 영하 11.6도, 연천 영하 11.6도 등이다. 연천과 포천, 가평 등 3곳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눈과 한파로 도로가 통제되거나 인명피해를 수반한 교통사고는 아직 없지만, 저체온증과 동상 등 한랭질환자 6명이 발생해 병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계량기 동파 신고는 28건 접수됐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전날 오후 10시 50분쯤 김포 장기동의 도로가 얼어붙었다는 신고가 들어왔고, 이날 오전 5시 30분에는 평택 서정동에서 도로 결빙 신고가 접수돼 소방당국이 안전조치를 마쳤다.

    경기도는 전날 대설 예비특보 발표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 대응체계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도에서는 자연재난과장 등 16명이, 각 시·군에서는 2천여 명이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특히 출근길 교통 혼잡을 막기 위해 도는 시·군과 함께 제설제 4769톤을 살포하고, 434곳의 자동제설장치를 가동 중이다.

    또한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하고, 적설 취약 지역을 대상으로 예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눈이 내린 뒤 영하의 날씨가 이어지고 있어 빙판길이 늘어날 수 있다"며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외출을 자제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