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현장EN:]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새 꿈, 이제 대상을 향해

가요

    [현장EN:]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새 꿈, 이제 대상을 향해

    핵심요약

    9개월 만에 다섯 번째 미니앨범 '이름의 장: 템테이션' 발매
    관계의 끝 경험한 소년들이 미래를 위해 먼 길 떠나기로 결심한 내용
    타이틀곡 '슈가 러시 라이드', 악마의 유혹에 빠져드는 소년 이야기
    '춘향가' 한 대목 차용, 전통 무용 스텝 넣기도 해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26일 오후 2시, 미니 5집 '이름의 장: 템테이션' 언론 쇼케이스를 열었다. 빅히트 뮤직 제공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26일 오후 2시, 미니 5집 '이름의 장: 템테이션' 언론 쇼케이스를 열었다. 빅히트 뮤직 제공'미니소드 2: 서스데이스 차일드'(minisode 2: Thursday's Child)로 평단에서도 좋은 평을 받고 자체 최고 음반 판매량을 기록한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올해는 자신들의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시키고 싶다며 새 꿈으로 '대상'을 언급했다.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이름의 장: 템테이션'(TEMPTATION) 발매 쇼케이스를 열었다. MC 박소현이 진행한 이날 행사에서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타이틀곡 '슈가 러시 라이드'(Sugar Rush Ride)의 뮤직비디오와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9개월 만에 국내에 컴백하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이번 앨범에 관해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색깔이 많이 묻어나는 앨범"(범규)이라고 강조했고, 앨범 제작 기간이 길었던 만큼 "완성도 높은 앨범"(태현)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매 앨범을 관통하는 커다란 세계관을 제시해온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새로운 시리즈 '이름의 장'의 첫 앨범 '템테이션'에서 '유혹에 빠진 소년' 이야기를 담는다. 수빈은 "미래를 위해서 먼 길을 떠나야 하지만 당장 눈앞에 있는 자유와 유희라는 유혹에 흔들리는 청춘의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범규, 휴닝카이. 빅히트 뮤직 제공투모로우바이투게더 범규, 휴닝카이. 빅히트 뮤직 제공펑키한 기타 소리와 반전되는 후렴구가 조화로운 얼터너티브 팝 장르의 타이틀곡 '슈가 러시 라이드'는 앨범의 메시지가 가장 선명하게 묻어나는 곡이다. 연준은 이 곡을 듣고 "기타 사운드나 반전되는 분위기도 좋았지만 저희가 굉장히 잘할 수 있고,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답했다.

    청량하고 몽환적이면서도 섹시한, 여러 가지 느낌을 잘 버무린 콘셉트를 두고도 연준은 "청량과 섹시가 공존한다는 게 사실 상상하기 어려운 것 같다고 생각하는데, 표정, 액팅, 뉘앙스 등 여러 가지 고민해보고 연구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슈가 러시 라이드'는 한국적인 요소가 들어간 곡이기도 하다. 휴닝카이는 "춘향가의 한 대목을 차용하기도 했고 전통 무용 스텝을 넣기도 했다"라고, 태현은 "한국 모아(공식 팬덤)분들이 보시기에는 '이 팀이 전통적인 요소를 노래하네' 하고 새롭게 느끼실 거 같고, 외국 모아분들은 '이게 뭐지?' 하고 한 번 더 찾아보고 한 번 더 관심 가질 수 있어서 이로운 시도라고 본다"라고 설명했다.

    곡을 좀 더 잘 표현하기 위해 한 노력에 관해서도 언급했다. 태현은 "소년에서 악마로, 악마에서 소년으로 화자 전환되는 구간이 있는데 유혹에 빠진 소년 역할도 해야 하고, 보는 이들이 빠져드는 역할도 해야 해서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 노력했다. 보컬적으로도 생각하면서 불렀던 거 같다"라고 밝혔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수빈, 연준, 태현. 빅히트 뮤직 제공투모로우바이투게더 수빈, 연준, 태현. 빅히트 뮤직 제공휴닝카이는 "이 곡을 듣고 사실 예상의 범주를 벗어났다고 생각해서 처음에는 걱정이 많이 됐다. 어떻게 소화하고 어떻게 제 것으로 만들고 불러야 할지 고민 많이 했는데 호흡을 빼면서, 힘을 빼면서 노래 부르기도 하고 약간 앓는 듯한 창법으로 노래 부르면서 투바투의 색깔을 입혀본 것 같다"라고 전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항상 새로운 것을 시도하는 것'을 팀의 강점으로 꼽았다. 범규는 "매번 새로운 시도를 하는데 낯설고 이질적인 것도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색깔로 표현하는 게 저희 강점인 거 같고 이런 부분을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시는 것 같다. 그래서 투모로우바이투게더스럽다는 표현이 따라온다고 생각한다"라고 바라봤다.

    이번 미니 5집은 선주문량만 216만 장에 달한다. 자체 최고 기록이다. 휴닝카이는 "결과 보고 많이 놀랐다.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구나 생각했다. 값진 결과를 주신 모아분들에게 감사하다. 멋있는 무대를 많이 보여드리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하이브 수장인 방시혁 PD에게 칭찬받았다고도 전했다. 연준은 "방시혁 PD님이 (마지막 트랙인) '네버랜드를 떠나며'를 들으시고 완벽하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으셨다. 그래서 사실 저희도 너무 뿌듯하고 너무 잘 나온 것 같아서 만족스러웠다"라고 웃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타이틀곡 '슈가 러시 라이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빅히트 뮤직 제공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타이틀곡 '슈가 러시 라이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빅히트 뮤직 제공
    2022년이 투모로우바이투게더에게 어떤 해였는지 묻자, 휴닝카이는 "코로나 팬데믹 때문에 아티스트로서 잘 나아가고 있는지 의문이 되게 많이 들었는데, 작년에는 가장 아티스트다운 한 해였던 것 같다"라면서 "월드 투어도 했고 AMAs 시상식에 참여하기도 했고, 한 발짝 성장한 것 같다. 2023년에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해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어떤 팀인지 보여주고 싶다. 압도된다, 독기 있어 보인다는 말이 나올 수 있도록 열심히 퍼포먼스 하도록 하겠다"라고 운을 뗀 휴닝카이는 "꿈은 크게 가지라는 법"이라며 이번 활동 목표로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1위를 들었다. 이어 "연준 형이 '인기가요'에서 MC를 하고 있으니까, '인기가요'에서 1위를 해서 앙코르 하고 싶다"라고 바랐다.

    최근 인터뷰에서 대상을 받고 싶다고 구체적인 목표를 밝힌 이유에 관해 연준은 "목표를 크게 잡고 싶었고, 목표가 커야지 우리 태현이가 말했던 것처럼 깨졌을 때 조각도 큰 거라고 본다"라고 답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미니 5집 '이름의 장: 템테이션'은 내일(27일) 오후 2시에 발매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