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건/사고

    경찰, 이태원참사 사상자 450명 카드 사용 내역 조회했다

    "이태원역장 업무상 책임 가리기 위한 조사"

    류영주 기자류영주 기자
    경찰이 이태원 참사를 수사하면서 희생자와 생존자의 카드 사용 내역을 조회한 사실이 확인됐다.

    20일 CBS노컷뉴스 취재에 따르면 경찰 특별수사본부(특수본)는 지난 1월 금융정보 영장을 발부받아 참사 희생자 158명과 생존자 292명 등 총 450명에 대한 교통카드 사용 내용을 확보했다.

    경찰은 검찰이 참사 당일 송은영 이태원역장이 지하철 무정차 통과 요청에 응했는지를 확인하는 단계에서 보완 수사를 요청했고, 이에 따라 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경찰과 검찰 등에 따르면 송 역장에게 이태원역을 무정차 통과하지 않은 업무상 책임이 있는지 밝히기 위한 전제조건으로 사상자들이 실제 이태원역을 이용했는지 여부부터 확인해야 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최근 은행에서 금융거래 정보제공 사실 통지서를 받은 유족과 부상자들은 사전에 동의하지 않았다며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연합뉴스
    또 일부 유가족 등은 경찰이 교통카드 내역뿐만 아니라 입출금 내용까지 조회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교통카드 내역을 요청했는데 일부 피해자의 교통카드가 일반카드와 겸용인 경우가 있어 카드사가 착각해 입출금 내용까지 보낸 것"이라며 "영장 범위에 포함되지 않아 폐기했다"고 해명했다.

    검찰은 "참사 당일 (사상자가) 지하철을 타고 이태원역에서 하차했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한도 내에서 교통 카드 내역을 조회했다"고 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3일 참사 당일 이태원역 '무정차 통과'를 조치하지 않아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를 받은 송은영 이태원역장에 대해 혐의없음 처분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