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미디어

    유난희, 홈쇼핑서 고인 모독 논란…사과에도 '후폭풍'

    쇼호스트 유난희. 유난희 인스타그램쇼호스트 유난희. 유난희 인스타그램쇼호스트 유난희가 방송 진행 중 사망한 개그맨 A씨에 대해 부적절한 발언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유난희는 최근 CJ온스타일 홈쇼핑에서 화장품을 판매하던 도중 A씨를 두고 "이 화장품을 알았으면 좋았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A씨는 생전 피부 질환을 앓은 바 있다.

    해당 발언은 소비자 민원으로 이어져 결국 지난 14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 광고심의소위원회 회의 안건으로 상정돼 '의견 진술' 결론이 났다. 이에 따라 '의견 진술'을 거쳐 최종 제재 수위가 결정될 전망이다.

    방심위 관계자는 23일 CBS노컷뉴스에 "상품 소개 및 판매방송 심의에 관한 규정 위반으로 판단해 의견 진술 결정을 내린 것"이라며 "통상 2주 뒤에 진행되지만 아직 정확한 날짜는 미정이다. 보통 관계자가 참석하고, 유난희씨가 참석할지는 정해진 바가 없다"고 밝혔다.

    홈쇼핑 생방송을 진행한 CJ온스타일과 유난희는 이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같은 날 CJ온스타일 관계자는 "원래 유난희씨가 방송 중에 연예인 언급을 많이 하시긴 한다. 방송에서 A씨의 실명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해당 멘트가 나간 것을 인지했고, 바로 다음 방송에서 유난희씨와 채널 측이 직접 사과했다"고 전했다.

    이어 "유난희씨는 저희 전속이 아니라 프리랜서 쇼호스트"라며 "부적절한 발언으로 시청자분들께 우려드린 점 사과드리며, 차후 이와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현재 유난희 SNS에는 "물건 하나 팔겠다고 고인을 모욕할 수 있느냐" "고인 모독으로 자기 매출 올리려고 하다니" "말로 밥 벌어 먹고 사는 직업이면 더 신중하고 조심했어야 한다" 등 비판이 잇따르고 있어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