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산은 '부산 이전' 추진 가속화…노조 "어떤 협의도 없어" 갈등 격화

금융/증시

    산은 '부산 이전' 추진 가속화…노조 "어떤 협의도 없어" 갈등 격화

    '지방 이전기관 지정안 마련 관련 의견' 금융위 제출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DB 산업은행 본점 내부에 부산이전 강행 규탄 현수막이 걸려있다. 연합뉴스2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DB 산업은행 본점 내부에 부산이전 강행 규탄 현수막이 걸려있다. 연합뉴스
    산업은행(산은 노조) 본점의 부산 이전과 관련한 행정 절차가 본격화 된 가운데 산은 노조는 "어떤 노사 협의도 없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파열음이 커지는 양상이다.
     
    산은은 27일 금융위원회에 '이전 기관 지정안 마련 관련 의견' 보고서를 제출했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로부터 지방 이전 기관으로 지정받기 위한 첫 '단추'를 꿴 셈이다.
     
    절차상 금융위가 산은 의견을 받아 지방 이전 기관 지정안을 마련하면 국토교통부가 이를 제출 받아 심의 요청을 하고, 균형발전위원회가 심의 의결하게 된다.
     
    앞서 균형발전위원회는 절차 안내를 위한 공문을 산은에 보내면서 노사 협의를 통해 의견을 제출하라는 취지의 내용도 담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협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게 노조의 입장이다.
     
    노조는 산은의 이번 행보를 '위법‧졸속'으로 규정하고 오는 28일 오전 서울 광화문에 있는 금융위원회 정문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 예정이다. 
     
    노조는 "강석훈 산은 회장 등 경영진을 규탄하고 위법‧졸속으로 산은 본점의 부산 이전을 추진하고 있는 금융위원회 규탄 및 날치기 이전안 폐기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산은 본점의 부산 이전 방안은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고, 110대 국정과제에도 포함됐다. 핵심 취지는 국가균형발전이지만 노조는 이전 강행 시 국책은행으로서의 경쟁력이 훼손돼 오히려 국민 경제 피해로 귀결될 것이라고 맞서고 있다. 노조는 지난해 6월 강 회장 선임 후부터 본점 부산 이전 반대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