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김남국 '법사위→교육위'에 與 "학생들 뭘 보고 배우나"

    '코인 논란' 김남국 의원, 법사위서 교육위로 상임위 변경
    김기현 대표 "갈수록 태산…국민에게 뭘 가르치겠다고…"
    국민의힘 "김 의원 갈 곳은 교육위 아니라 집…자진사퇴가 답"

    가상자산(코인)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무소속 김남국 의원. 윤창원 기자가상자산(코인)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무소속 김남국 의원. 윤창원 기자
    '코인(가상화폐)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의원의 소속 상임위원회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교육위원회로 변경된 것으로 밝혀지자 국민의힘이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중앙청년위원회 발대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갈수록 태산이다. 우리 청년과 국민에게 뭘 가르치겠다고 (김 의원을) 교육위에 배정하겠다는 것인가"라며 "도대체 민주당과 국회의장이 무엇을 생각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어 "김 의원이 지금이라도 당장 국회의원에서 사퇴해야 하고, 민주당은 즉각 국회 제명 절차에 협조해야 마땅하다"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장동혁 원내대변인도 이날 '지금 김남국 의원이 갈 곳은 교육위원회가 아니라 집이다. 자진사퇴가 답이다'라는 논평을 내고 "반면교사도 정도껏이지 존재 자체가 비교육적인 사람에게 국가 교육정책을 다루라고 하는 것이 도대체 말이나 되는가"라고 지적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수사를 받으면서 법사위에 남아 있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했더니 기껏 피해 간 곳이 교육위다"라며 "학생들이 무엇을 보고 배우라는 것인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무소속인 김 의원은 2일자로 법사위에서 교육위로 배정된 것으로 전해진다. 교육위가 비교섭 단체 의원이 없는 상임위라는 점을 고려한 결정인 것으로 보인다. 교섭단체가 아닌 의원의 상임위 조정은 국회의장의 권한이다.
     
    앞서 김 의원은 거액의 코인을 보유한 상황에서 가상자산 과세유예 법안을 공동 발의하는 등 '이해충돌' 논란에도 휩싸이면서 기존 법사위 활동이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제기돼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