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하이키, 영케이-홍지상 곡 '서울'로 컴백…이젠 정주행 준비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가요

    [현장EN:]하이키, 영케이-홍지상 곡 '서울'로 컴백…이젠 정주행 준비

    핵심요약

    7개월 만에 두 번째 미니앨범 '서울 드리밍' 발매
    역주행 성공한 '건물 사이에 피어난 장미' 만든 영케이-홍지상과 다시 뭉쳐
    '불빛을 꺼뜨리지 마'와 '서울'로 더블 타이틀곡 활동 예정
    꿈 많은 하이키가 가장 가깝게 원하는 목표는 '음악방송 1위'

    하이키가 30일 오후 4시,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미니 2집 '서울 드리밍' 쇼케이스를 열었다. GLG 제공하이키가 30일 오후 4시,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미니 2집 '서울 드리밍' 쇼케이스를 열었다. GLG 제공차가운 세상에서 품은 희망과 꿈을 장미에 비유한 '건물 사이에 피어난 장미'(이하 '건사피장')가 세상에 공개된 건 올해 1월 5일이었다. '건물 사이에 피어난 장미'는 청자들로부터 '노래 좋다'라는 평을 꾸준히 들었고 그에 힘입어 차츰 순위가 올라 3월에는 음원 차트 1위에 오르기까지 했다. 신생 중소 기획사 소속의 4인조 신인 걸그룹이 역주행에 성공한 셈이다.

    자연히 '그다음'에 시선이 쏠렸다. 공백기는 7개월이었지만 하이키는 새 앨범 준비는 물론 엠넷 팀 조합 경연 프로그램 '퀸덤 퍼즐'에 출연하는 등 바쁜 나날을 보냈다. 무엇보다 '건사피장'의 흥행 후 첫 컴백이어서 많은 이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30일 오후 4시,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하이키의 두 번째 미니앨범 '서울 드리밍'(Seoul Dreaming) 쇼케이스가 방송인 신아영의 진행으로 열렸다. 하이키는 선공개한 '불빛을 꺼뜨리지 마'(Time to Shine)와 홍지상-영케이가 다시 뭉친 '서울'(SEOUL, Such a Beautiful City) 두 곡을 타이틀로 삼아 활동한다.

    하이키 리이나. GLG 제공하이키 리이나. GLG 제공하이키 서이. GLG 제공하이키 서이. GLG 제공이날 처음으로 뮤직비디오와 무대를 공개한 '서울'은 영케이가 작사하고 홍지상이 작·편곡했다. 희망과 절망, 기쁨과 슬픔이 끊임없이 교차하는 기회의 도시 서울에서 위태롭지만 아름다운 꿈을 꾸는 하이키의 이야기를 녹여냈다. 휘서는 홍지상-영케이의 의기투합을 언급하며 "한 번 더 믿고 듣는 하이키의 명곡이 될 거라 생각한다"라고 기대했다.

    '서울'을 처음 들었을 때 소감을 묻자, 휘서는 "저녁에 이어폰 꽂고 들으니까 마음이 되게 아련해지더라. 알게 모르게 음악에 위로를 받는다는 게 이런 느낌이구나 하는 걸 '서울'을 듣고 깨달았다"라고 답했다.

    서이는 "출퇴근할 때 노래 들었는데 '서치 어 뷰티풀 시티'라는 가사가 있다 보니까, 다리를 건너면서 듣는데 '서울이 정말 아름답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리아나는 "저는 이 노래를 들었을 때 점점 고조됐다. 서울에서 뭐든지 할 수 있을 것만 같은 그런 느낌이 드는 거다"라며 "내가 꿈꾸는 일들이 다 이뤄질 수 있을 거 같은 굉장히 동화 같은 느낌이 들었다"라고 부연했다.

    하이키 옐. GLG 제공하이키 옐. GLG 제공하이키 휘서. GLG 제공하이키 휘서. GLG 제공작업 과정도 전했다. 휘서는 "이번엔 녹음을 홍지상 작가님과 함께했다. 저에게 개인적으로 사람들의 심금을 울리는 아련한 보이스가 있다며 그걸 잘 살려서 녹음하는 걸 요청해 주셨다. 홍 작가님과 함께하는 모든 곡들은 되게 자유롭고 되게 디테일하고 개인의 매력을 잘 살릴 수 있게 (작업)했다"라고 설명했다.

    옐은 "영케이 선배님께서 저희에게 (녹음 관련) 직접적인 요청은 하지 않으셨지만 스케줄에서 만나거나 하면 저희에게 응원해 주시고 잘하고 있다고 용기 북돋아 주는 말씀 많이 해주셨다. 홍지상 작곡가님, 영케이 선배님은 저희에게 엄마 아빠 같은 존재"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전작 '건사피장'의 성공이 부담되지 않았느냐고 묻자, 서이는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부담이 됐다기보다는… 또 다른 느낌의 하이키를 보여드리고 싶어서 열심히 공을 들였고 설레는 마음으로 준비했다"라고 밝혔다.

    하이키가 신곡 무대를 하는 모습. GLG 제공하이키가 신곡 무대를 하는 모습. GLG 제공역주행에 이어 이번엔 '정주행'을 노리냐는 질문에는 "정주행에 대한 기대와 설렘도 있지만 '서울 드리밍'을 통해서 저희 하이키라는 아티스트의 색깔을 조금 더 확실하게 했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라고 전했다.

    음원 차트 1위를 달성한 하이키의 다음 목표는 무엇일까. 휘서는 "저희가 이번 활동을 통해 이루고 싶은 목표는 '음방'(음악방송) 1위다. 이 활동을 통해 팬 미팅도 해 보고 싶고 콘서트, 월드 투어 등 하고 싶은 게 너무너무 많은데 일단 음방 1위를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하이키의 두 번째 미니앨범 '서울 드리밍'은 오늘(30일) 저녁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공개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