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檢, '허위 인터뷰' 의혹 '대선조작' 규정…특별수사팀 구성(종합)



법조

    檢, '허위 인터뷰' 의혹 '대선조작' 규정…특별수사팀 구성(종합)

    특별수사팀에 강백신 부장검사 등 검사 10명 투입
    檢 "대선 목전에 유력 후보 허위 사실 공표"
    "민주주의 선거제도 농단…대선 여론조작"
    강제수사 엿새 만에 신학림 전 위원장 소환
    석방된 김만배 구속영장 청구도 검토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황진환·류영주 기자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황진환·류영주 기자 
    검찰이 지난 대선 국면에서 벌어진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의 허위 인터뷰 의혹을 '대선 개입 여론 조작 사건'으로 규정하고 특별 수사팀을 꾸려 강도 높은 수사에 나섰다. 검찰은 허위 인터뷰의 '배후 세력'이 존재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진상 규명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은 7일 반부패수사3부 강백신 부장검사를 팀장으로 하는 '대선 개입 여론조작 사건 특별 수사팀'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수사팀에는 강 부장검사 외에 중앙지검 소속의 선거 및 명예훼손 등 전문성을 갖춘 검사 10여명이 투입된다.

    검찰 관계자는 "대통령 선거를 목전에 두고 유력 후보에 대한 허위 사실 공표하고 유사한 내용의 허위 보도와 관련 고발 등이 이어져 민의를 왜곡하는 시도를 했다"며 "헌법상 민주주의의 근간인 선거 제도를 농단한 중대 사건에 대해 신속하고 엄정히 수사해 전모를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당시 '허위 인터뷰'의 배후 세력 여부도 검증 대상이라고 못박았다. 검찰은 "김씨와 신학림 전 언론노조 위원장의 인터뷰 내용이 허위라는 것이 수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그 과정에서 금품이 오간 사실이 확인됐고 그 대가 관계, 배후 세력 여부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씨가 유독 언론인을 거액으로 매수해 대장동의 본질을 호도하는 인터뷰를 하고 언론을 통해 유포한 것이 사안의 본질이라고 생각한다"며 "(대장동) 관련자의 개입이 치밀하게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어 인터뷰 경위나 대가성을 철저히 규명하겠다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또 "수사 결과 인터뷰를 우연히 벌어진 1회성으로 보기 어렵다"며 "김씨가 대장동 관련자들에게 의도적으로 허위 발언을 유도한 정황이 있어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검찰은 '허위 인터뷰' 의혹의 사실 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지난 1일과 6일 신씨와 김씨 주거지를 연이어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압수수색 엿새 만인 이날 신씨를 소환해 배임수재 및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 피의자로 조사 중이다.



    검찰은 대장동 의혹이 불거진 2021년 9월 김씨가 신씨에게 1억6천만원을 제공한 뒤 그 대가로 가짜 인터뷰를 한 것으로 의심한다.

    김씨는 당시 2011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부산저축은행 사건을 수사하면서 대장동 PF대출 부분을 무마해줬고, 그 과정에 윤석열 대통령(당시 중수2과장)이 개입했다는 취지로 인터뷰했다.

    이 인터뷰 내용은 대선 사흘 전인 지난해 3월 6일 뉴스타파에서 보도됐다. 하지만 조씨는 최근 검찰 조사에서 "검찰에서 만난 것은 윤 대통령이 아니라 박모 검사"라고 진술했다고 한다.

    검찰은 전날 밤 구속기한 만료로 석방된 김씨에 대해 "추가 구속영장 청구 필요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