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인

    가족 부양 위해 배달하던 60대…신호위반 버스에 치여 숨져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아내와 딸을 먹여 살리기 위해 배달 일을 하던 60대 가장이 신호를 위반한 시내버스와 충돌해 목숨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1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5시 1분쯤 경기도 성남시 하대원동의 한 아파트 단지 앞 삼거리에서 시내버스와 오토바이가 충돌하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60대 배달 오토바이 운전자 A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사고는 아파트 정문 맞은 편에서 좌회전하던 A씨의 오토바이가 아파트를 오른편에 두고 직진하던 시내버스의 앞부분에 부딪히면서 발생했다.

    당시 신호가 바뀌면서 오토바이가 교차로에 진입했지만 시내버스는 신호를 무시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숨진 A씨는 배달 일을 하며 아내와 딸을 부양하던 가장이었다. 사고 당시에도 떡볶이 배달을 가는 중이었다.

    경찰은 버스 블랙박스를 정밀 분석하는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