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포항

    'OWHC 아태총회' 내달 10일 경주서 개최

    경주힐튼호텔 및 양동마을, 동궁과 월지 일원서 개최
    국내·외 시장단 참여 전문가워크샵으로 유산도시 정책방향 제시
    경주시, OWHC-AP 총회 통해 세계유산도시 리더로 위상 높여

    OWHC-AP 제4차 세계유산도시기구 아시아 태평양지역 총회 포스터. 경주시 제공OWHC-AP 제4차 세계유산도시기구 아시아 태평양지역 총회 포스터. 경주시 제공
    세계유산도시기구 아태지역사무처(OWHC-AP)가 다음달 10일부터 13일까지 나흘 간 경북 경주에서 '제4차 세계유산도시기구 아시아 태평양지역 총회'를 개최한다.
       
    OWHC-AP는 경주시가 2013년부터 운영 중인 대한민국 유일의 문화유산분야 국제기구다. 
       
    '유·무형 유산 활용을 통한 세계유산도시 역량강화'를 주제로 국내외 25개 도시가 참여하는 이번 총회는 관련분야 전문가 및 회원도시 시장단과 국내외 대학생, 청소년 등 250여명이 참가한다. 
       
    총회 첫 날은 개막식과 환영만찬을 시작으로 둘째 날 오전에는 아태지역사무처 업무보고와 신라왕경복원과 관련한 도시별 사례 및 정책발표를 갖고 오후에는 해외 시장단 회의와 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틀째는 교촌마을, 월정교, 동궁과 월지 등을 둘러보는 문화재 야행 행사가 펼쳐진다.
       2018년 중국 츠저우시에 열린 OWHC-AP 제3차 세계유산도시기구 아시아 태평양지역 총회 모습. 경주시 제공2018년 중국 츠저우시에 열린 OWHC-AP 제3차 세계유산도시기구 아시아 태평양지역 총회 모습. 경주시 제공
    이어 셋째 날에는 '고대 실크로드 루트와 세계유산도시'를 주제로 전문가 워크샵, 세계유산 홍보관 견학, 도시별 사례 정책발표 후 폐막식이 열린다. 마지막 날에는 양동마을 답사를 끝으로 모든 공식 일정을 마무리한다.
       
    올해 총회에서는 국내외 청소년 및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하는 '어깨동무캠프'와 '유스포럼'이 열려 지식 공유는 물론 청년들 간 소통·교류로 국내외 청소년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총회 기간 수준 높은 학술심포지움 진행을 위해 세계유산도시 권위자인 로열홀러웨이 런던대학의 데이빗 사이몬 교수와 도시건축 권위자인 이스라엘 예루살렘 예술디자인대학의 마이클 터너 교수 등 해외석학 18명을 포함한 24명의 전문가 그룹이 참여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세계유산은 우리 모두가 지켜나가야 할 인류의 자산임과 동시에 관광자원으로서도 무한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는 만큼 보존과 활용이 균형 있게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