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추석 연휴 마지막 날 귀경행렬로 일부 정체…대체로 '원활'

사회 일반

    추석 연휴 마지막 날 귀경행렬로 일부 정체…대체로 '원활'

    개천절이자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3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경부고속도로 수원신갈IC 부근에서 차량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개천절이자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3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경부고속도로 수원신갈IC 부근에서 차량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이자 개천절인 3일 오후 주요 고속도로는 막바지 귀경행렬로 일부 정체를 빚고 있지만 양방향 모두 대체로 원활한 차량 흐름을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승용차로 각 지역 요금소에서 서울 요금소까지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5시간, 울산 4시간10분, 대구 3시간30분, 강릉 3시간, 광주 3시간50분, 대전 2시간10분이다.

    서울 요금소에서 각 지역 요금소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4시간30분, 울산 4시간10분, 대구 3시간30분, 강릉 2시간40분, 광주 3시간20분, 대전 1시간30분으로 예상됐다.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양재~반포 구간, 안성분기점 구간에서 정체다. 부산 방향도 반포~서초 구간에서 차량이 정체 중이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일직분기점 부근~금천 구간, 당진 부근~서해대교 구간에서 차량이 서행하고 있다. 목포 방향 역시 금천 부근에서 차량 증가로 정체다.

    중부내륙고속도로 양평 방향은 문경2터널~문경새재 부근 구간에서 차량이 느리게 가고 있다.

    도로공사는 전국에서 차량 429만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며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34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2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도로공사는 "연휴 마지막 날로 교통량은 평소 화요일보다도 줄어들 전망"이라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