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韓경제, 엔데믹 2년간 선진경제권 41개국 중 25위 수준 성장



경제정책

    韓경제, 엔데믹 2년간 선진경제권 41개국 중 25위 수준 성장

    IMF 세계경제전망 2년합산 4.1%로 4.15%인 미국보다 한단계 낮아…OECD에선 중간수준
    물가 상승은 41개국 중 6번째로 낮아…OECD에서도 4번째로 낮은 수준

    연합뉴스연합뉴스
    코로나 엔데믹 기간 중 한국의 성장동력이 세계 선진경제권을 기준으로 할 때 중하위권에 머물렀다는 지표가 제시됐다.
     
    29일 국제통화기금(IMF)의 세계경제전망(WEO)에 의하면 한국의 연간 경제성장률은 지난해 2.6%에 이어 올해는 1.4%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정부, 한국은행의 전망치와 동일한 수치인데, 2년 합산 4.1%는 IMF가 분류한 41개 선진경제권 중 25위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이들 국가의 평균 성장률은 5.9%였다.
     
    선진경제권 중에는 마카오가 47.6%로 이례적인 수치로 1위를 기록했고, 아일랜드 11.4%, 안도라 10.9%, 몰타 10.7%, 아이슬란드 10.6% 등이 10% 이상의 성장률을 보이며 뒤를 이었다.
     
    한국의 2년 합산 성장률은 4.15%를 기록한 미국보다도 낮았다.
     
    명목 국내총생산(GDP)이 1조 달러를 넘는 11개 국가 중에는 8위에 그쳤다.
     
    스페인이 8.2%로 가장 높았고, 호주 5.5%, 네덜란드 4.9%, 캐나다 4.7%, 영국 4.6%, 이탈리아 4.4%, 미국 4.15% 순이었다.
     
    한국보다 낮은 국가는 프랑스 3.5%, 일본 3.0%, 독일 1.3% 등 3개국 뿐이었다.
     
    최대 수출 품목인 반도체 경기의 부진과 무역 의존도가 높은 중국의 리오프닝 효과가 미미한 것이 원인으로 꼽혔는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으로는 평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말 100 대비 올해 2분기말 실질 GDP는 102.3으로 2.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OECD 38개국 중 16위 수준이다.
     
    선진경제권에서 성장률 5위를 기록했던 아이슬란드가 109.1로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고, 아일랜드 108.4, 코스타리카 106.9, 튀르키예 106.8, 그리스 106.1, 멕시코 106.0, 스페인 105.0, 포르투갈 104.9, 이스라엘 104.2, 호주 103.4 등이 뒤를 이었다.
     
    다만 물가억제 부문에서는 선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IMF는 한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지난해 연간 5.1%에 이어 올해 3.4%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2년 합산으로는 8.5%인데 이는 41개 선진경제권 국가 중 6번째로 낮은 수치다.
     
    41개국 물가상승률 평균은 13.6%였는데, 마카오가 1.9%로 가장 낮았으며, 홍콩 4.1%, 스위스 5.0%, 대만 5.1%, 일본 5.7% 등이 한국보다 낮을 것으로 나타났다.
     
    명목 GDP 1조 달러 이상 11개국 중에는 일본에 이어 한국이 2번째로 낮았다.
     
    영국은 16.7%로 물가상승률이 가장 높았으며, 미국 12.1%, 스페인 11.8%, 프랑스 11.5%, 캐나다 10.4% 등도 10%대 상승률을 보였다.
     
    OECD 기준으로는 2021년 12월을 100으로 했을 때 한국의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 9월 기준 108.6으로 8.6% 상승했다.
     
    9월 물가지표가 제시된 34개국 중 스위스 104.7, 일본 106.1, 이스라엘 108.3에 이어 4번째로 낮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34개국 평균은 118.2였으며, 영국 113.4, 이탈리아 112.9, 독일 112.5, 네덜란드 111.5, 캐나다 110.8, 미국 110.4 등이 10% 이상의 상승률을 보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NOCUTBIZ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