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밀양여행의 시작은 해천상상루에서"…17일 개관



경남

    "밀양여행의 시작은 해천상상루에서"…17일 개관

     17일 개최된 밀양여행문화센터 해천상상루 개관식에서 참석내빈들이 개관기념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밀양시 제공17일 개최된 밀양여행문화센터 해천상상루 개관식에서 참석내빈들이 개관기념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밀양시 제공
    밀양시민과 여행객을 위한 밀양여행문화센터 해천상상루가 지난 17일 문을 열었다.
     
    17일 개관식에는 박일호 시장과 손경순 밀양교육지원청장 등 관내 문화예술단체장과 회원 등 200여 명이 참석해 개관을 축하했다.
     
    밀양여행문화센터 해천상상루는 내이동 해천문화공원 일원(노상하1길 7)에 총사업비 124억원이 투입돼 지상 3층 규모로 건립됐다. 2021년 12월 착공해 지난 6월 준공됐으며, 내부 인테리어와 전시콘텐츠 제작과 설치는 지난 10월에 완료됐다.
     
    해천상상루 1층은 '환대공간'으로 밀양을 찾은 여행객과 시민들이 휴식을 하며 밀양관광 안내를 받고 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여행자 라운지다. 2층은 '빛놀이터'로 밀양명소의 아름다운 모습과 밀양의 미래를 담은 미디어아트영상관과 미디어전시·체험공간, 빛을 활용한 조명포토존을 즐길 수 있다. 3층은 '소통공간'으로 밀양의 숨은 지역작가를 재조명하고 연계된 체험도 즐기는 다목적 전시관과 회의실로 향후 워케이션공간으로 활용될 다목적공간으로 조성돼 있다.
     17일 개최된 밀양여행문화센터 해천상상루 개관식 후 박일호 시장과 참석자들이 시설을 관람하고 있다. 밀양시 제공17일 개최된 밀양여행문화센터 해천상상루 개관식 후 박일호 시장과 참석자들이 시설을 관람하고 있다. 밀양시 제공
    해천상상루가 위치한 해천 일원은 국보로 지정 예고된 영남루와 밀양읍성을 연결하는 상징성을 가진 관광자원이자, 근현대사의 유적인 항일독립운동 영웅들의 생가지터, 전통시장, 옛 대학로 상권인 동가리 신작로 등 생동감이 넘쳤던 지역문화를 품고 있는 가장 밀양스러운 공간이다.
     
    시는 과거의 해천을 추억하며 밀양의 정체성과 지역성을 해천상상루를 통해 다시 정립하고 다채로운 밀양의 모습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전시체험 프로그램을 준비 중에 있다. 많은 관광객들의 방문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박일호 시장은 "밀양여행문화센터 해천상상루는 도심 내 쉼과 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시에서 최초로 시도한 복합문화형 여행자 라운지와 지역 커뮤니티 공간이다"라며 "밀양여행의 시작은 해천상상루에서!라는 슬로건으로 해천상상루가 밀양여행의 시작점, 밀양관광의 플랫폼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밀양여행문화센터 해천상상루는 시설의 효율적인 운영과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을 위해 문화관광분야의 전문공공기관인 재단법인 밀양문화관광재단에 위탁 운영한다. 운영시간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휴관일은 매주 월요일이다. 단체관람이나 대관은 전화(055-802-8700)로 문의하면 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