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김성일 전남도의원, 전국 최초 'C형 간염' 퇴치 기반 마련

광주

    김성일 전남도의원, 전국 최초 'C형 간염' 퇴치 기반 마련

    중위소득 130% 이하 대상··C형간염 검사비·치료비 지원
    '전라남도 감염병 예방 및 관리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대표발의

    김성일 전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해남 1). 전남도의회 제공김성일 전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해남 1). 전남도의회 제공
    전라남도의회 김성일 의원(더불어민주당·해남 1)이 대표 발의한 '전라남도 감염병 예방 및 관리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21일 소관 상임위 심사를 통과했다.

    이번 개정안은 C형 간염에 감염된 사람 중 도내 주소를 둔 1년 이상 거주자로서 기준 중위소득 130% 이하(4인 기준 월 기준액 7백 20,000여 원)인 사람에게 검사 및 치료비를 지원하는 내용을 담았다.

    전남은 C형간염 유병률이 10만 명당 29.4명으로 부산에 이어 전국 2위이며 감염자는 약 1만 3천 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지난 2월 업무보고에서 김성일의원은 도내 농어촌지역의 C형 간염 유병률이 높은 점을 지적하고 C형 간염 관리에 전남도가 책임을 갖고 조기진단을 통한 치료 등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강하게 주문했으며 이에 전남도는 서남권 6개 군(장흥, 강진, 해남, 완도, 진도, 신안)을 대상으로 C형 간염 퇴치 시범사업을 추진 바 있다.

    김 의원은 "C형 간염은 치료 지연 시 간경화, 간암 등 중증 질환으로 진행될 확률이 높고 비용 부담이 커 치료를 포기하는 사람이 많다"며 "선제 검사와 적기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제도적 근거가 마련됨에 따라 도내 C형 간염 감염자 중 저소득층의 검사 및 치료 접근성을 높이고 조기 치료를 통한 C형 간염 퇴치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남도는 2024년부터 C형 간염 퇴치사업을 모든 시군으로 확대․지원할 계획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