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 소멸하나…저출생, '흑사병' 중세유럽보다 인구감소 심해"



미국/중남미

    "한국 소멸하나…저출생, '흑사병' 중세유럽보다 인구감소 심해"

    NYT 칼럼니스트 다우서트, '한국은 소멸하는가' 칼럼 통해 출산율 0.7명 지적
    "잔인한 입시경쟁·남녀갈등 등이 원인"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일대에 눈이 내리는 가운데 시민들이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일대에 눈이 내리는 가운데 시민들이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뉴욕타임스(NYT) 칼럼니스트가 우리나라의 저출생 실태를 소개하며 흑사병이 창궐해 인구가 급감했던 14세기 중세 유럽 때보다 더 빠른 속도로 우리나라의 인구가 감소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NYT 칼럼니스트인 로스 다우서트는 2일(현지시간) '한국은 소멸하는가(Is South Korea Disappearing?)'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한국은 선진국들이 안고 있는 인구감소 문제에서 눈에 띄는 사례 연구 대상국"이라며 최근 발표된 한국의 3분기 출산율 통계를 소개했다.

    2009년부터 NYT에 고정 칼럼을 써온 다우서트는 정치, 사회, 국제정세, 종교 등 다양한 분야에서 보수적인 목소리를 대변해왔다.

    앞서 통계청은 지난달 29일 3분기 합계출산율이 0.7명으로 1년 전보다 0.1명 줄었다고 발표했다.

    다우서트는 "이 수준의 출산율을 유지하는 국가는 한 세대가 200명이라면 다음 세대는 70명으로 줄어들게 된다"면서 "이는 14세기 흑사병이 유럽에 몰고 온 인구감소 추세를 능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14세기 유럽 지역에서 흑사병에 의한 정확한 사망 통계는 없지만 학계에선 흑사병으로 당시 인구 10명 중 5~6명이 사망한 지역이 적지 않았다고 보고 있다.

    200명이 한 세대 만에 70명으로 줄어드는 것은 곧 10명 중 3.5명이 남게 되는 것이므로 단순 비교해볼 때 14세기 유럽의 인구감소보다 더 급격한 변화라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우서트는 "다음다음 세대에는 원래 200명이었던 인구가 25명 이하가 된다"고 계산했다.

    그는 "실제 한국의 출생률이 수십년 동안 계속 이렇게 낮은 수준으로 유지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면서도 "2060년대 말까지 인구가 3500만명 미만으로 급락할 것이라는 (통계청)의 예상치를 믿으며 그런 감소만으로도 한국 사회를 위기에 빠뜨리기에 충분하다"고 했다.

    다우서트는 "불가피한 노인 세대의 방치, 광활한 유령도시와 황폐화된 고층 빌딩, 고령층 부양 부담에 미래가 보이지 않는 젊은 세대의 해외 이민이 나타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한국이 군 전력을 유지하기 위해 고군분투할 정도로 인구감소 문제를 겪는다면 북한(출산율 1.8)의 침공을 당할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고 다우서트는 주장했다.

    출산율 급감의 원인에 대해 다우서트는 학생들을 학원으로 몰아넣는 잔인한 입시경쟁 문화가 자주 거론된다고 소개했다.

    또 보수적 한국 사회에 대한 페미니스트들의 반란과 그에 반발해 나타난 남성들의 반페미니즘이 남녀 간 극심한 대립을 남겼고, 인터넷 게임 문화 등이 젊은 남성을 이성보다 가상의 존재에 빠져들게 한 게 혼인율 하락으로 이어졌을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이런 현상은 미국 문화와 대비된다기보다는 미국 역시 경험하고 있는 현상이 과장되게 나타난 것으로 읽힌다"며 "현재 한국의 상황은 단순히 암울하고 놀라운 현상이라기보다는 미국에도 일어날 수 있는 일에 대한 경고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