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3분기까지 태어난 신생아 수 17만명, 역사상 가장 적다



경제정책

    3분기까지 태어난 신생아 수 17만명, 역사상 가장 적다

    1~3분기 신생아 수 17만명대, 역대 최저
    합계출산율도 0.7명, 4분기에 0.6명대로 하락 예상
    통계청 내년이 저점이라 했지만, 계속 바닥으로 내려갈지도

    연합뉴스연합뉴스
    올해 3분기까지 태어난 아기가 17만명대로 역대 최저를 기록해 통계청 작성 이래 가장 적은 수준을 보였다. 저출산 문제가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고 오히려 더 심각해지는 상황이다.  

    8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올해 1~3분기 누적 출생아 수는 17만7천명을 기록했다. 이는 1981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적은 수준이다.

    1~3분기 기준 출생아 수는 1981년 65만7천명을 기록했지만, 이후 급감해 2002년에 30만명대로 진입한 뒤 2017년에는 27만8천명으로 줄었다. 지난해에는 19만3천명으로 10만명대로 내려앉았고 올해는 이보다 1만6천명 줄어들었다.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도 역대 가장 낮은 수준이다. 올해 3분기 합계출산율은 0.70명으로 1년 전보다 0.10명 줄어들었다.

    연말로 갈수록 출생아가 줄어드는 흐름을 고려하면 올해 4분기에는 사상 처음으로 0.6명대로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

    문제는 내년 전망이 더 암울하다는 것이다. 내년은 통계청이 전망했던 합계출산율 저점의 해다.

    통계청은 지난 2021년 장래인구추계를 통해 합계출산율(중위 시나리오)이 2024년 최저 수준인 0.70명까지 떨어진 후 반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2031년 1.0명, 2046년에는 1.21명까지 회복될 것이라는 예상이었다.

    하지만 현재의 흐름상, 저점이 내년이 아니라 이후에도 더 낮아질 가능성도 있어 통계청이 조만간 다시 내놓을 추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NOCUTBIZ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