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檢 소환 이튿날 전북 찾은 송영길 "윤석열 검찰 객관 의무 던져"



전북

    檢 소환 이튿날 전북 찾은 송영길 "윤석열 검찰 객관 의무 던져"

    "왜 김건희 수사 안하나, 法 평등 검찰의 직무유기"
    "다음주 쯤 檢의 구속영장 청구 등 당당히 맞설 것"
    "엑스포 유치 실패, 재벌총수와 떡볶이 무능 극치"
    "이재명, 촛불 들고 반 윤석열 연석회의 소집해야"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남승현 기자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남승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지 8개월여 만에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은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는 9일 "윤석열 정권과 한동훈 검찰이 검사의 객관의 의무를 던졌다"고 말했다.

    송 전 대표는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송영길의 선전포고 전주 북콘서트'를 앞두고 기자회견을 열고 "수사가 대단히 불순한 느낌이 든다. 정치적 기획수사라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송 전 대표는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에서 돈봉투 의혹과 관련해 정당법 위반 등의 혐의로 첫 소환 조사를 받았다.

    조사 과정에서 송 전 대표는 '진술거부권'을 행사했다. 이에 대해 송 전 대표는 "돈봉투 사건을 특수부가 하는 게 문제이다. 형사부나 공공수사부의 사안"이라며 "유죄를 만들기 위해 피의자의 억울함 점을 확인하는 게 아니라 꼬투리를 잡으려 한다. 기소한다면 법정에서 다투겠다"고 말했다.

    또 "나는 불법의 평등을 말하는 게 아니라 법 앞에 평등을 이야기하고 있다"며 "돈봉투 사건으로 이미 4명이 구속됐고 100여 번의 압수수색을 받았다. 서울 중앙지검 반부패 담당 검사에게 김건희 사건을 왜 수사하지 않는지, 동일한 강도로 더 큰 범죄를 수사하지 않는 직무유기를 주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검찰이 송 전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송 전 대표는 "다음주쯤 불구속 기소, 무혐의 처분, 영장 청구 중에 검찰이 판단을 할 걸로 본다"며 "거기에 맞서 당당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송 전 대표는 이번 부산 엑스포 유치 실패와 관련해 "잼버리를 실패한 정부가 새만금 예산을 징벌적으로 삭감했는데 부산 엑스포 유치 실패를 통해 자신이 무능했다는 게 확인됐다"며 "이를 만회하기 위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 재벌 총수와 떡볶이를 먹는 '무능의 극치'를 보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에서 '반 윤석열 세력'의 압도적 승리를 강조하며 "무늬만 연립 플랫폼이 아닌 전면적 플래폼으로 조국 전 법무부장관,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 등 반 윤석열 기치에 동의하는 인사들이 모여야 한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촛불을 들고 반 윤석열 연석회의를 소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대중 전 대통령도 어려울 때 지하 단체를 초빙해서 제하 연석회의를 소집하고 국민적 항쟁을 통해 난관을 돌파했다"며 "비례 대표를 사적 친소 관계가 아닌 국민적 여론을 수렴해 선명히 싸우는 분들의 명단을 만든다면 폭발력이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