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친윤' 핵심 장제원 "이제 잠시 멈추려 한다"…불출마 시사

국회/정당

    '친윤' 핵심 장제원 "이제 잠시 멈추려 한다"…불출마 시사

    장제원, 페이스북에 아버지 산소 찾은 사실 올려
    "아버지! 이제 잠시 멈추려 합니다"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장제원 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장제원 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친윤(친윤석열)계 핵심인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11일 오후 본인 페이스북에 "이제 잠시 멈추려 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장 의원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시사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장 의원은 이날 오후 8시 20분쯤 페이스북에 "아버지 산소를 찾았다"며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아버지가 주신 신앙의 유산이 얼마나 큰지 더욱 선명하게 다가온다. 아버지의 눈물의 기도가 제가 여기까지 살아올 수 있는 힘이었다는 사실도 깨닫게 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보고싶은 아버지! 이제 잠시 멈추려 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내년 총선 불출마를 시사하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인요한 혁신위원회는 줄곧 당 지도부와 중진, 친윤 인사들이 불출마 또는 험지 출마를 하는 등 희생을 해야 한다고 요구해왔다.

    한편 김기현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저를 비롯한 우리 당 구성원 모두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사즉생의 각오로 민생과 경제를 살리라는 국민의 목소리에 답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