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의사는 파업을, 정부는 '진압쇼' 중단해야…국정농단 우려"



국회/정당

    이재명 "의사는 파업을, 정부는 '진압쇼' 중단해야…국정농단 우려"

    핵심요약

    "말로 해도 될 일에 주먹 쓰지 말아야"
    "정부가 과격 반응 유도했다면 국정농단 우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25일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방침에 반발해 의사들이 집단행동에 나선 것에 대해 "의사는 파업을, 정부는 '진압쇼'를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SNS에서 "말로 해도 될 일에 주먹 쓰지 말자"며 이같이 썼다.

    그는 "의료 현장에서 현실적으로 수용 가능한 적정 증원 규모는 400~500명 선이라고 한다"며 "코로나19 사태가 없었다면 문재인 정부 당시 이미 공공, 필수, 지역 의료 중심으로 4~500명 규모 증원이 이뤄졌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이 타진해 본 결과 충분한 소통과 조정이 이뤄진다면 의료계도 이 정도 증원은 수용할 것으로 보인다"며 "파업과 진압이라는 사회적 혼란 없이 얼마든지 대화로 해결 가능하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일부러 2천명 증원을 들이밀며 파업 등 과격반응을 유도한 후, 이를 진압하며 애초 목표인 500명 전후로 타협하는 정치쇼로 총선 지지율을 끌어올리려 한다는 시중의 의혹이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며 "이 의혹이 사실이라면 의료계와 국민의 피해를 담보로 정치적 이익을 챙기는, 양평고속도로나 채상병 사건을 능가하는 최악의 국정농단 사례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 대표는 "파업이나 강경진압 없이 대화로도 얼마든지 해결 가능하다"며 "대화든 파업과 강경진압이든 어느 경로를 거쳐도 결과는 같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의사와 정부는 파업과 강경대응을 중단하고 즉각 대화에 나서도록 촉구한다"며 "정권의 무능으로 경제는 폭망인데 정권이 사회혼란까지 부른다"고 지적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