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시세차익 20억 기대' 개포 줍줍, 신청자 몰리며 청약홈 접속 지연



부동산

    '시세차익 20억 기대' 개포 줍줍, 신청자 몰리며 청약홈 접속 지연

    연합뉴스연합뉴스
    최대 20억 원의 시세 차익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되는 서울 강남구 개포동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아파트 무순위 청약에 26일 신청자가 대거 몰리면서 한때 청약홈 사이트에서 접속 지연 사태가 벌어졌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전용면적 34A㎡(3층), 59A㎡(4층), 132A㎡(2층) 등 3가구에 대한 무순위 청약을 진행하고 있다.

    오전 10시쯤에는 청약자가 몰리면서 대기인원이 1만 명 가까이 치솟고, 예상 접속 대기시간이 10분가량으로 길어지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는 현대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이 개포주공1단지를 재건축한 총 6702가구 규모의 대단지다. 올해 1월 입주를 시작했다.

    이번에 나온 3가구의 분양가는 2020년 최초 분양가로 △전용면적 34㎡ 6억 7천만 원 △59㎡ 13억 2천만 원 △132㎡ 22억 6천만 원이다. 전용 59㎡(28층)는 지난해 12월 22억 198만 원에 거래됐고, 전용 132㎡(24층)는 지난달 49억 원에 매매 계약이 체결됐다.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
    이번에 나온 물량이 저층이라는 점을 고려해도 시장에서는 당첨될 경우 상당한 시세차익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무순위 청약이기 때문에 청약통장·주택 보유 수 등과 상관없이 전국의 만 19살 성인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지 않은 단지라서 실거주 의무 규제도 없어 전세를 놓는 방식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다만 입주와 함께 전세 물량이 쏟아지면서 전세 시세가 매매 시세에 비하면 낮은 수준에서 형성돼 있다. 분양가의 10%인 계약금은 다음 달 8일, 나머지 잔금은 오는 6월 7일까지 지급해야 해 자금 계획이 요구된다. 당첨 후에는 10년 간은 재당첨 제한을 받게 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NOCUTBIZ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