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하이브 "민희진 '경영권 탈취' '아티스트 비하' 명백한 증거 有"

문화 일반

    하이브 "민희진 '경영권 탈취' '아티스트 비하' 명백한 증거 有"

    서울 용산구 하이브 사옥 모습. 김수정 기자서울 용산구 하이브 사옥 모습. 김수정 기자하이브(HYBE)가 산하 레이블 어도어(ADOR)의 민희진 대표 입장문을 반박했다. 민 대표가 감정을 앞세워 안타깝다며 "수많은 증거와 팩트에 의해 본인의 의도와 실행이 드러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하이브는 19일 오후 공식입장을 내어 "중요한 법리적 판단을 앞둔 시점에 개인의 감정을 앞세운 입장문을 배포한 민희진 대표의 행태에 안타까움을 표한다. 아티스트가 본 사안에 언급되지 않길 바란다면서, 아티스트와 본인의 관계를 부각시키며 직접적으로 끌어들인 행태 또한 매우 부적절하다고 보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민 대표는 그간 선동적 언행과 감정적 호소로 사안의 본질을 가려왔다. 이번 입장문에서도 또 한 번 그런 의도를 드러내고 있지만, 수많은 증거와 팩트에 의해 본인의 의도와 실행이 드러나고 있을 뿐"이라며 "여러 투자자들을 어떤 의도로 접촉했고 끌어들일 생각이었는지는 민 대표의 대화록에 무수하게 남아있다"라고 주장했다.

    많은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고도 재차 강조했다. 하이브는 "경영권 탈취 시도, 비이성적인 무속 경영, 여성 직장인과 아티스트들에 대한 비하 발언들이 명백한 증거로 남아 있다. 모두 회사를 이끌어갈 대표이사로서는 부적절하고, 매우 심각한 결격사유"라고 비판했다.

    불법 취득한 자료를 짜깁기한다는 민 대표 주장에 관해서도 "어떤 자료도 짜깁기한 적이 없다. 적법절차에 의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음을 재판정에서 말씀드리고 원문을 제출했다. 그럼에도 민 대표는 언론을 상대로 '불법 취득한 자료' '짜깁기한 자료'라고 거짓말하고 있다"라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하이브는 "민 대표는 아티스트를 앞세우거나 언론에 입장문을 발표할 게 아니라, 지금이라도 감사에 응하고 수사와 사법절차에 성실히 임해주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같은 날 민 대표는 △네이버 및 두나무 관계자를 만난 것은 투자 목적이 아닌 사적 만남이었으며 필요시 4자 대면도 가능하다 △감사 전 미팅이나 구두 질의가 없었던 데다 불법적으로 취득한 자료를 통해 하이브가 무리하게 위법한 감사를 하고 있다 △유튜브 렉카와 일부 언론을 통해 보도된 이른바 '카카오톡 대화'는 해명할 사안이 아니며, 오히려 뉴진스 멤버들이 위로해 왔다 △대화 맥락·시점·대상이 생략된 단편적 짜깁기로는 본인의 평소 생각이나 철학을 재단할 수 없다 등의 내용이 담긴 장문의 입장문을 발표해, 본인에게 제기된 여러 의혹을 해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