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의협 "정부, 요구 받아들이지 않으면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사건/사고

    의협 "정부, 요구 받아들이지 않으면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정부, 전공의와 의대생들의 부당한 탄압을 즉각 멈춰야"
    "관치주의에서 전문가주의 선진의료로 개혁 이뤄내야"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의료농단 저지' 에 참석한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이 대회사를 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18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의료농단 저지' 에 참석한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이 대회사를 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 의료 정책에 반발해 18일 집단휴진에 돌입한 대한의사협회가 "(정부가) 의사들의 정당한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갈 것"이라고 선언했다.

    의협 임현택 회장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공원 인근에서 진행된 '의료농단 저지 전국의사 총궐기대회' 폐회사를 통해 "수십 년간의 관치주의 후진의료에서 전문가주의 선진의료로 진정한 개혁을 이뤄내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임 회장은 "정부의 폭정에 맞서 우리 모두가 힘을 모아 대한민국 의료를 반드시 살려내자"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나라 의료 수준을 나락으로 떨어뜨리는 정부의 의대 증원, 의료농단 패키지 강요, 전공의와 의대생들의 부당한 탄압을 즉각 멈춰줄 것을 요구한다"며 "의사들의 정당한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 회장은 "진정한 의료 정상화와 전문가주의 선진의료를 이뤄내야 한다"며 "투쟁의 길에 의사협회가 가장 앞장서겠다"고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