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원작소설 쓴 조남주가 미리 본 영화 '82년생 김지영'

뉴스듣기


문화 일반

    원작소설 쓴 조남주가 미리 본 영화 '82년생 김지영'

    뉴스듣기

    "한 걸음 더 나아간 영화…위로와 격려"

    소설 '82년생 김지영' 표지(왼쪽)와 영화 '82년생 김지영' 포스터(사진=민음사·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화제의 동명 소설을 영화화 한 '82년생 김지영' 측이 오는 23일 개봉을 앞두고 이 영화를 미리 본 원작자 조남주 작가의 감상평을 전했다.

    15일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조 작가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본 뒤 "딸이자 학생, 동료이자 엄마로 어떻게 살아왔는지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제가 종이 위에 썼던 이야기들이 현실로 올라오는 감동적인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소설 속에 등장하지 않는 소품이나 장면들이 영화로 그려질 때 마음에 와닿았고 인상 깊었다"고 부연했다.

    극중 지영 역을 맡은 배우 정유미를 두고는 "베스트 캐스팅이라고 생각했다"며 "우리 엄마, 언니, 친구들의 모습이 계속 보이는 생생한 감정이 느껴졌고, '이 역할에 정말 잘 어울리는 얼굴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남편 대현을 연기한 공유에 대해서는 "얼굴과 표정이 현실적으로 다가왔고, 이전과 다른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다"고 평했다.

    이들 부부를 둘러싼, 대물림 되는 성차별 모순을 부각시키는 가족 캐릭터들에 대해 조 작가는 "같이 밥을 먹고 이야기하는 그런 모습들이 우리 집 이야기같이 느껴져 '진짜 가족 같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그는 특히 "소설보다 한 걸음 더 나아간 영화라 생각한다"며 "김지영 씨에 대한 위로이자 저에게도 격려와 위로를 주었다. 관객들에게도 그런 영화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