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의원, '靑출신' 대거 출격에 지도부에 불만 토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與의원, '靑출신' 대거 출격에 지도부에 불만 토로

    뉴스듣기

    현역 vs 청와대 출신 맞붙는 접전지에서 긴장감 감돌아
    청와대 경력 기재 여부 놓고 갈등 고조
    양정철, 갈등 의식한 듯 "靑출신, 당내 불만과 갈등 요소 될 수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청와대 출신 인사들이 내년 총선에 40여명 이상 대거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지역구가 겹치는 일부 현역의원들과의 신경전이 물밑에서 시작된 모양새다.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선두로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 한병도 전 정무수석, 박수현 전 대변인, 권혁기 전 춘추관장과 김우영·김영배·민형배·복기왕 전 비서관 등이 꼽히고 있다.

    문제는 이들 중 상당수가 이미 현역 의원들이 있는 지역구에 출사표를 낼 것으로 전망되면서 당내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는 점이다.

    청와대 출신에 대한 현역 의원들의 시선이 곱지 않은 가운데 최근 몇몇 의원은 당 지도부를 찾아 "청와대에서 일했으면 험지로 나가야지 왜 남의 밭에 와서 그러냐"며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고 한다.

    이를 놓고 청와대 출신 인사와 지역구를 놓고 경선을 펼쳐야 하는 또다른 의원은 "현역들 있는 지역에 나오는 건 의미 없다"며 "본인이 땀 흘려서 농사 지어야지, 남들이 농사지은 걸 낫으로 베어갈 생각만 해서 되겠냐"고 평가절하했다.

    청와대 근무 이력 기재 여부를 놓고 갈등이 본격화될 가능성도 있다.

    경선 설문조사에서 청와대 이력·문재인 정부 근무 이력을 기재하지 않는 방침이 검토되고 있다.

    이에 대해 당 관계자는 "김대중·노무현 청와대까지 '청와대 경력'을 가진 분들이 굉장히 많아서 불만이 쌓이고 쌓이면 나중에 '문재인 정부'를 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물밑에서 갈등이 쌓여가는 데엔 전직 구청장들이 워낙 구 사정을 잘 아는 만큼 경쟁력이 있는 데다 '청와대 프리미엄'까지 붙어 경쟁력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총선기획단 주요 관계자는 갈등이 불거질 조짐에 대해 "겹치는 지역이 많아봤자 얼마나 많겠냐"며 애써 갈등을 축소하는 분위기지만, 내부적으론 어떻게 조율할지를 놓고 고민에 들어간 모양새다.

    또다른 당 관계자는 "청와대 경력을 가진 인사들이 일을 하지 않고 (지역구에) 돌아다닌다는 민원이 있나 본데, 그건 대통령 비서실장이 관리해야지 당에서 뭐라고 할 일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다만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최근 친문 성향의 의원들과 가진 식사 자리에서 "청와대 출신 출마자가 너무 많아 당내 불만과 갈등 요소가 될 수 있다"며 "이들이 험지에 출마해 당에 헌신해야 한다"고 한 것을 놓고 현역과 청와대 출신 사이 갈등을 의식한 게 아니냐는 후문이다.

    경선을 원칙으로 내세운 당 지도부가 현역 의원들의 불만에 명쾌한 해법을 내줄 수 없는 만큼 양 원장이 대신 일종의 피드백을 준 게 아니냐는 것.

    또 인재 영입에 관여하고 있는 양 원장 입장에서도 청와대 출신이 지나치게 많이 총선에 뛸 경우, 새로운 인재를 투입할 여지가 적어지는 부담감도 어느 정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