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할일 산더미인데 숙제두고 떠난 형님 원망스럽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국일반

    이재명 "할일 산더미인데 숙제두고 떠난 형님 원망스럽다"

    뉴스듣기

    "따로 만나자고 약속해놓고…황망한 작별 받아들이기 어려워"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 소식에 "이제는 다시 볼 수 없는 곳으로 홀연히 가버린 형님이 밉다"며 "해야 할 일이 산더미 같은데 숙제만 잔뜩 두고 떠난 당신이 너무도 원망스럽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황망한 작별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이같이 박 시장을 애도했다.

    그는 "얼마 전 기자간담회에서 하신 '이 지사는 내 아우다'라는 말씀이 제게 남긴 마지막 말씀이 될 줄은 꿈에도 생각 못했다"며 "따로 만나자고 약속까지 했는데 더 이상 뵐 수 없다는 것이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 아니, 믿고 싶지 않다"고 했다.

    앞서 박 시장은 지난 6일 민선 7기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여권 대권주자로 경쟁 관계인 이 지사에 관한 질문을 받고 "이 지사와 갈등을 조장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이 지사는 내 아우다. 서울시 정책을 가져가서 잘하면 좋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박 시장의 이 언급은 이 지사가 지난달 24일 기자간담회에서 "왜 이재명은 눈에 띄고 내가 한 건 눈에 안 띄느냐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 같아 억울할 수 있고, 자꾸 (저와) 비교되니 불편하실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한 것에 대한 반응이었다.

    양측이 코로나19 위기 대응 과정에서 이슈 선점 경쟁을 했지만, 이 지사의 지지율은 급등한 반면, 박 시장은 정체된 상황을 빗댄 것이었다.

    이후 박 시장 측에서 이 지사 측에 연락해 만남을 제안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지사는 추모 글에서 "인권변호사로, 사회운동가로, 자치단체장으로, 당신은 늘 저보다 한 걸음 앞서 걸어오셨다"며 "당신이 비춘 그 빛을 따라 저도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이 글을) 몇 번을 썼다 지운다. 너무 많은 말이 떠올라 아무 말도 할 수 없다"면서 "박원순, 나의 형님 부디 평안히 잠드소서"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예정된 라디오방송과 팟캐스트 등의 출연 일정을 취소했다.

    도는 오전 10시 이 지사와 박근희 CJ그룹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었던 'K컬처밸리 성공 추진 위한 협약식'도 잠정 연기했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