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계산대 바라보며…음란행위 버릇 못고치고 또 바지내린 30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국일반

    계산대 바라보며…음란행위 버릇 못고치고 또 바지내린 30대

    뉴스듣기

    (그래픽=고경민 기자)
    공연음란죄로 한 차례 실형을 살고도 또 같은 범죄를 저지른 3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1단독 정문식 부장판사는 공연음란 혐의로 기소된 A(37)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80시간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에 3년간 취업제한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3월 21일 홍천군 한 노래연습장에서 유리창을 통해 맞은편 계산대에 있는 피해자를 바라보며 자위행위를 하고, 5월 8일 춘천시 한 호텔 객실에서도 출입문을 연 뒤 자위행위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3년 전에도 동종 전과로 1년 6개월간 교도소에서 복역했다.

    정 판사는 "피해자가 느꼈을 혐오감의 정도가 컸고, 누범기간에 공연음란 범행을 다시 저지르는 등 책임이 무거워 엄한 처벌을 피하기 어렵다"며 "다만 범행을 모두 인정하면서 반성하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