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외딴 마을까지 달려" 화성, 공영버스 7개 노선 추가 개통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인

    "외딴 마을까지 달려" 화성, 공영버스 7개 노선 추가 개통

    뉴스듣기

    '우정·장안·향남·양감' 등 대중교통 사각지대 해소
    시내버스 이어 마을버스 공영제 전환도 추진

    화성 시내버스 차량. 화성시청 제공
    경기도 화성시가 수익성이 낮다는 이유로 버스운수회사로부터 외면받는 노선에 공영버스를 투입한다.

    14일 화성시는 민간 버스업체가 반납한 대중교통 취약구역 등 7개 버스노선에 공영버스 14대를 이튿날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수도권 최초로 도입한 화성시 버스공영제의 3단계 계획에 따른 조치다.

    이번에 공영제로 전환되는 버스노선은 H106(남양읍~조암농협), H120(석포산단~수원역), H121(향남읍~양감면), H122(향남읍~양감면), H131(봉담읍~수원역) 등 5개다. 해당 노선에는 총 10대의 버스가 투입된다.

    또 시민 의견 수렴을 통해 지난해 12월 신규 개통한 H101(영천동~기산동)노선에서 기존 버스 1대를 4대로 늘리고, H103(수원역~향남읍)노선은 2대로 증차한다.

    이와 함께 시는 버스공영제 4단계 사업에 따라 오는 29일 기존 마을버스 17개 노선, 15대를 공영제로 전환할 방침이다.

    올해 화성도시공사에 편성된 버스공영제 관련 총 예산은 188억원이다.

    시는 오는 2025년 기준 지역 내 공영버스를 335대로 늘려 공영버스 비율을 25%까지 높일 계획이다.

    앞서 시는 지난해 2월 화성도시공사와 버스공영제 운영을 위한 위·수탁 협약을 맺고 공영버스 차량과 차고지, 운영인력 등을 준비해 왔다.

    버스 운영 방식은 운수업체가 허가를 받아 운영하는 민영제와 노선의 적자분을 지자체에서 지원하는 준공영제, 또 지자체가 버스를 마련하고 기사를 채용해 직접 운영하는 공영제 등 3가지로 나뉜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그동안 대중교통에서 소외됐던 지역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라며 "시민의 이동권을 보장하는 동시에 지역경제 활성화와 온실가스 감축까지 도모해 지속가능한 도시로의 기반을 다지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