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화성 외국인 집단 폭행' 피의자 모두 검거…이유는 마약?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인

    '화성 외국인 집단 폭행' 피의자 모두 검거…이유는 마약?

    뉴스듣기

    묻지마 폭행 저지른 외국인 10명 모두 검거
    "마약 빼앗겨 보복" 진술 나와…경찰 수사에 나서

    폭행 장면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 연합뉴스
    경기도 화성의 한 도로를 지나던 차량을 습격해 운전자 등을 폭행한 외국인 일당이 모두 경찰에 붙잡혔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마약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는 피의자 진술을 토대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A(29·우즈베키스탄 국적)씨 등 외국인 3명을 특수상해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8일 오후 4시 50분쯤 화성시 남양면 남양리의 한 이면도로에서 B(39·러시아 국적)씨와 C(40·우크라이나 국적)씨가 타고 주행 중이던 승용차를 가로막아 세운 뒤 둔기로 차량을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어 B씨 등을 승용차 밖으로 끌어내 둔기와 발로 머리 및 배 등을 수십 차례 폭행하고 달아난 혐의도 받는다.

    폭행으로 파손된 차량. 연합뉴스
    B씨 등은 전신 타박상을 입어 병원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즉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12일부터 14일까지 평택시와 인천시의 주거지 및 모텔 등에서 D(45·우즈베키스탄 국적)씨 등 7명을 붙잡았다.

    이들은 외국인 노동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알게 된 사이로, D씨가 이들을 모아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조사됐다.

    D씨는 과거 B씨를 폭행해 처벌을 받자 불만을 품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렀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다른 공범은 "B씨가 마약을 빼앗아 보복하기 위해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또다른 피의자는 B씨가 불법체류자 사실을 신고해 보복했다고 하는 등 진술이 엇갈리고 있다"며 "모든 경우의 수를 열어두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