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나체사진 있다" 옛 연인 협박, 국대 승마선수…40억원대 도박도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인

    "나체사진 있다" 옛 연인 협박, 국대 승마선수…40억원대 도박도

    뉴스듣기

    7일 첫 재판서 일부 협박 부분 부인

    아역배우 출신 승마선수 A씨. 연합뉴스
    나체 사진을 유포하겠다며 옛 연인을 협박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국가대표 출신 승마선수가 40억원대 도박을 한 혐의도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지법 부천지원 형사1부(엄철 부장판사) 심리로 7일 열린 첫 재판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촬영물 등 이용 협박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승마선수 A(28)씨는 변호인을 통해 자신의 혐의를 대체로 인정했으나 일부 협박 부분은 부인했다.

    A씨의 변호인은 "피해자에게 '너죽고 나죽자'라는 취지의 말을 해 협박한 것은 사실과는 차이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재판에서는 A씨가 5년 넘게 40억원대 인터넷 도박을 한 사실이 추가로 공개됐다.

    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A씨는 2016년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1300차례에 걸쳐 40억2500만원을 판돈으로 걸고 인터넷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과거에 찍은 나체사진과 영상을 유포하겠다며 옛 연인 B씨를 70여차례 협박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스마트이미지 제공
    그는 지난해 잠시 내연관계를 맺었을 당시 모텔에서 B씨의 나체를 휴대전화로 몰래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앞서 경찰에 제출한 고소장을 통해 A씨가 B씨의 나체가 나온 사진과 영상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하며 영상물 1편당 1억원을 달라고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A씨가 지난해 7~12월 말 구입비, 사료비, 교통사고 합의금 등 명목으로 1억4천여만원을 빌려 가서는 갚지 않고 가로챘다고 덧붙였다.

    과거 아역 배우로 활동한 A씨는 승마 선수가 된 뒤 아시안게임 등 국제대회에서 국가대표로도 활약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