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염태영 "최고위원 사퇴…'자치분권' 위해 계속 매진"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인

    염태영 "최고위원 사퇴…'자치분권' 위해 계속 매진"

    뉴스듣기

    "민심은 정부 여당을 세차게 질책… 그에 따른 책임 져야"

    염태영 수원시장. 윤창원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이 "정치는 선거로 선택되고 심판받는다"면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했다.

    염 시장은 8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서울․부산 보궐선거에서 민심은 정부 여당을 세차게 질책했고, 당 지도부는 당연히 그에 따른 책임을 져야한다"고 밝혔다.

    이어 "더욱 겸손한 자세로 민생과 현장의 목소리를 듣겠다"며 "당의 정서와 국민 정서의 차이를 메우는데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염 시장은 그러나 '자치분권 활동'에 대해서는 강한 의욕을 보였다.

    그는 "오늘 비록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사퇴하지만, 자치분권과 균형발전, 그리고 지방소멸 대책 등의 의제들은 일생의 소명으로 알고 앞으로도 그 해결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염 시장은 지난 31일에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특례시가 실질적인 행정권한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건의한 바 있다.

    염 시장은 이 자리에서 "지역 여건과 도시 특성을 반영한 현장·수요자 중심의 행정·복지 서비스를 지역주민들에게 제공해야 한다"며 "코로나19 등 사회 현안에 각 지자체가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는 기초지자체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