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대통령 "온실가스 40% 감축 목표, 어렵지만 담대하게 행할 것"

뉴스듣기


청와대

    文대통령 "온실가스 40% 감축 목표, 어렵지만 담대하게 행할 것"

    뉴스듣기
    핵심요약

    2018년 배출량 대비 온실가스 감축목표(NDC)를 2030년까지 40%로 감축 발표
    "어렵지만 담대하게 도전, 국가 총력 체제로 지원할 것" 각오 다져
    에너지 다소비 행태 전환 촉구 "플라스틱 줄이기 등 국민 참여 필요"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서울 용산구 노들섬다목적홀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서울 용산구 노들섬다목적홀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은 18일 2018년 배출량 대비 온실가스 감축목표(NDC)를 2030년까지 기존 26.3%에서 40%로 대폭 상향해 감축하기로 했다고 공언하며 "정부와 기업과 국민들이 함께 힘을 모아야만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구 노들섬 다목적홀에서 열린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서 "2030 온실가스 감축목표 NDC 상향안은 국제사회에 우리의 탄소중립 의지를 확실히 보여주는 것"이라며 "우리의 여건에서 할 수 있는 최대한 의욕적인 감축 목표"라고 밝혔다.
    18일 서울 용산구 노들섬다목적홀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 연합뉴스18일 서울 용산구 노들섬다목적홀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 연합뉴스
    특히, 문 대통령은 1990년대에서 2000년대에 이미 탄소배출 정점에 도달해 오랜기간 배출량을 줄인 선진국들에 비해 2018년 배출 정점을 기록한 우리 입장에서는 훨씬 가파른 비율로 온실가스를 줄여야 한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과연 감당할 수 있을지, 산업계와 노동계의 걱정이 많다"며 "정부는 기업들에게만 그 부담을 넘기지 않고 정책적,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내 감축 뿐 아니라 국외 감축 노력도 병행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저탄소 기술과 투자를 통해 후발국들의 감축 노력을 지원함으로써 전 지구적 차원의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매우 어려운 길이지만 담대하게 도전해 반드시 이행해야 한다"고 각오를 다진 문 대통령은 국가의 총력 체제 지원을 약속했다.

    우선,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를 확대하는 등 에너지 구조를 전환하며, △저탄소 산업구조를 속도감있게 전환하고, △에너지 다소비 행태를 바꾸는 것 등을 주요 과제로 제시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특히, 문 대통령은 에너지 다소비 행태 전환과 관련해 "국민들의 참여와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에너지를 최대한 절약하고 친환경 에너지를 사용하며, 대중교통 이용, 플라스틱 줄이기, 나무심기 등 작은 실천들이 모여 탄소중립 사회로 나아갈 수 있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내년도 탄소중립 예산은 12조원 규모로 대폭 확대 편성했다"며 "앞으로도 이 분야에 대한 재정 지원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 탄소중립이라는 도전이 청년과 미래세대에 새로운 기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