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유승민 "제2의 전두환 될 건가" 윤석열 사과 없이 "곡해 말라"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유승민 "제2의 전두환 될 건가" 윤석열 사과 없이 "곡해 말라"

    뉴스듣기
    핵심요약

    野 경선 토론회에서 '전두환 정치 잘했다' 실언 지적
    유승민 "문재인 정권도 부동산·조국 사태 빼면 잘했다고 하는 꼴"
    윤석열 "최고 전문가에 맡기는 위임 정치 말한 것…곡해하면 안 돼"
    "경선 끝나면 광주 달려가서 따뜻하게 위로하고 보듬을 것" 사과는 없어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15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15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이 20일 토론회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을 두고 언쟁을 벌였다. 윤 전 총장은 경선이 끝나면 광주로 달려가겠다면서도 전날 발언에 대해 끝내 사과하지 않았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후 대구MBC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구·경북 합동토론회에서 "12.12 사태와 5.18을 빼고 전두환 정권을 어떻게 평가할 수 있느냐"며 "문재인 정권에게 부동산과 조국 전 장관 문제를 빼면 잘했다. 친일파에게 나라 팔아먹지 않았으면 잘했다고 말하는 것과 너무 유사한 발언"이라고 말했다.

    이어 "헌법 1조 민주공화국을 부정한 정권이 전두환 정권"이라며 윤 전 총장을 향해 "혹시 '제2의 전두환'이 되겠단 생각을 갖고 있나"라고 물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5.18 정신이 헌법 전문에 들어가야 한다고 줄곧 주장해왔고, 대학시절에도 12.12 군사반란에 대해 모의재판장을 하면서 무기징역을 선고한 바 있다"며 "제가 말하신 것에서 앞에만 뚝 잘라 말하셨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어제 말한 정치라는 것은 최고 전문가를 뽑아 맡기는 위임의 정치였다"며 "제 얘기를 다 듣고서 그런 식으로 곡해해서 계속 말 하시면 안 된다"고 항변했다. 또 윤 전 총장은 "저는 경제를 살리고 청년들에게 미래를 주기 위해선 어느 나라, 어떤 정부, 누가 한 것이라 하더라도 정치적 공과를 넘어서 해야 할 건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그 차원에서 말씀드린 것"이라며 자신의 진의를 재차 설명했다.
    20일 오후 대구 MBC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대구·경북 합동토론회 시작 전 유승민 후보가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20일 오후 대구 MBC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대구·경북 합동토론회 시작 전 유승민 후보가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또 윤 전 총장은 "다만, 5.18 피해자분들께서 아직도 그런 트라우마를 가지고 계시기 때문에 경선이 끝나면 광주에 달려가서 과거에 했던 것 이상으로 따뜻하게 그분들을 위로하고 보듬겠다"고 말했다. 여기에 "공직생활을 하면서도 호남 출신 후배들에 대해 아주 따뜻하게 배려했다고 자부하고, 저야말로 지역감정이 전혀 없는 사람"이라거나 "5.18을 자유민주주의 헌법정신으로 승화시키고 광주, 호남 지역 번영의 기초가 돼야한다고 늘 주장해왔다"고 말하며 지역주의나 역사관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 해명하기도 했다.

    5.18 트라우마까지 언급한 윤 전 총장이지만 끝까지 사과나 최소한의 유감표명은 나오지 않았다. 대신 윤 전 총장은 "그러니 제 발언에 대해 진의를 오해하시고 일부러 왜곡하는 것은 하지 말아주시고 저 역시 호남에 대한 연민과 애정과 따뜻한 마음이 있고 집권을 하면 대구, 경북뿐만 아니라 호남 발전을 위해서 십분 노력할 것"이라며 관련 발언을 마쳤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