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험표가 없어요" 경찰, '발 동동' 지각 학생 수송 작전 완료

뉴스듣기


부산

    "수험표가 없어요" 경찰, '발 동동' 지각 학생 수송 작전 완료

    뉴스듣기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8일 부산에서 지각 위기에 놓인 수험생들이 경찰의 도움으로 무사히 시험장에 도착했다. 부산경찰청제공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8일 부산에서 지각 위기에 놓인 수험생들이 경찰의 도움으로 무사히 시험장에 도착했다. 부산경찰청제공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8일 부산에서 지각 위기에 놓인 수험생들이 경찰의 도움으로 무사히 시험장에 도착했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7분 112 상황실로 다급한 목소리의 신고가 접수됐다.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8일 부산에서 지각 위기에 놓인 수험생들이 경찰의 도움으로 무사히 시험장에 도착했다. 부산경찰청 제공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8일 부산에서 지각 위기에 놓인 수험생들이 경찰의 도움으로 무사히 시험장에 도착했다. 부산경찰청 제공해운대구 반여동에 사는 한 고3 수험생 어머니가 "딸이 늦게 일어났다"면서 "8시 10분까지 고사장에 도착하기 힘들것 같다"는 신고 전화를 한 것.

    반여지구대에서 근무 중이던 경찰은 집 앞에서 A양을 태우고 긴급히 수험장인 명장동 학산여고로 향했다.

    시험 시작 전까지 시간이 촉박해 사이렌을 켜고 고사장으로 이동했다.

    고사장 문이 닫히기 직전 도착한 수험생은 무사히 시험을 치르게 됐다.

    앞서 이날 오전 7시 40분쯤 중구에서 수험생의 착각으로 고사장을 잘못 찾은 10대 남학생이 순찰차의 도움을 받아 동구에 있는 시험장으로 무사히 이동했다.

    비슷한 시각 동구에 있는 자신의 집에 수험표를 놔두고 온 고3 여학생이 경찰의 도움을 받아 집에 들린 뒤 서구에 있는 시험장에 제 시간에 도착할 수 있었다.

    이 밖에 부산경찰청은 수능 관련 42건의 신고를 접수했다.

    수송요청 38건, 시험장 착오 3건, 수험표 찾아주기 1건 등 수험생 지원 활동을 벌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