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대통령 "일상회복의 길, 순탄치 않다…방역 빈틈없이 가동"

뉴스듣기


청와대

    文대통령 "일상회복의 길, 순탄치 않다…방역 빈틈없이 가동"

    뉴스듣기
    핵심요약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작되면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위중증자가 증가하고 있는 데 대해 "일상회복의 길은 순탄치 않다"며 "정부는 방역과 의료체계를 빈틈없이 가동해 상황을 안정시키는데 총력을 기울이라"고 긴급 지시했습니다. 또 문 대통령은 "의료기관 적극적 협조 당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특히 고령층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증가하고 위중증 확진자가 늘어나며 치료병상 수가 이미 '비상' 수준을 넘어선 데 따른 것입니다. 내일 김부겸 국무총리는 수도권 상급종합병원장들을 처음으로 모두 만나 병상 운영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폭증하는 코로나19 중증환자에 치료병상 '비상'
    문 대통령 "병상확보가 차질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라" 지시
    "고비 헤쳐왔듯 단계적 일상회복 최선 다할 것…불안해하시지 말고 방역동참으로 힘 모아주시길"

    청와대 제공·이한형 기자청와대 제공·이한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작되면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위중증자가 증가하고 있는 데 대해 "일상회복의 길은 순탄치 않다"며 "정부는 방역과 의료체계를 빈틈없이 가동해 상황을 안정시키는데 총력을 기울이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같이 지시하면서 "특히 고령층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증가하고 위중증 확진자가 느는 만큼 의료 안전에 만전을 기하라고 말했다"고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이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행정명령으로 발동한 병상확보가 차질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라"며 " 의료기관 적극적 협조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기준 서울시 중증환자 전담 치료병상 가동률은 80.9%를 기록해 단계적 일상회복 추진을 중단하는 '비상계획' 발동 기준인 중환자실 가동률 75%를 넘어섰다.

    앞서 지난 1일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60대 이상 고령층을 중심으로 위중증 환자가 예상보다 빠르게 증가하자 중수도권에 대해 병상 추가 확보를 위한 행정명령을 발동한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황이 급속도로 악화하자 정부는 19일 병상 확보 등을 골자로 한 의료체계 강화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9일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병상 부족 문제를 풀기 위해 수도권 상급종합병원장들을 처음으로 모두 만나 병상 운영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긴급 지시를 내리면서도 "외국의 경우를 봐도 일상회복의 길은 순탄치 않다"면서 "고비를 헤쳐왔듯 단계적 일상회복 최선 다할 것이다. 국민들께서는 불안해하시지 말고 준수와 접종 참여로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의료진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지속가능한 의료체게 유지하는 게 중요하므로 의료인력 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