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전두환 장례 이틀째…5공 실세·정치인 조문, 지지자 소란도

뉴스듣기


사건/사고

    [영상]전두환 장례 이틀째…5공 실세·정치인 조문, 지지자 소란도

    뉴스듣기
    핵심요약

    오후 4시 기준 전두환 빈소 조문객 1천여명
    정치권, 여전히 조문 꺼리지만 일부 야당 정치인 조문 간간이 이어져
    일부 시민들 사이에서 전씨의 공적을 두고 욕설 등 소란

    전두환 전 대통령 장례 이틀째인 24일 오후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한 조문객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전두환 전 대통령 장례 이틀째인 24일 오후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한 조문객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전직 대통령 고(故) 전두환씨의 장례 이튿날인 24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빈소 앞, 오전에는 비교적 한산했지만 오후에는 지지자 수백 명이 단체로 빈소를 찾아 북적였다. 일부 유튜버들은 전씨의 공적을 두고 대립해 소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오전에는 '5공 실세'나 전씨와 인연이 있는 인사들의 발걸음이 눈에 띄었다. 노태우 전 대통령 장례 이튿날 정·재계 인사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던 것과 달리 이날 오전 전씨 빈소를 방문한 주요 인사는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이 유일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 장례 이틀째인 24일 오전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고인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전두환 전 대통령 장례 이틀째인 24일 오전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고인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반 전 총장은 조문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인간 모두가 명암이 있는데 명암이 특히 많은 인물이고 역사가 평가를 하는 것"이라며 "과가 많은 건 틀림없다. 고 노태우 전 대통령처럼 용서를 빌고 화해하는 모습 보여줬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주민주항쟁 희생자에 대한 사과가 없었던 것들에 대해선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이달 초 5·18 국립민주묘지에서 참배하면서 얼마나 많은 광주 시민들이 민주주의를 회복하기 위해 희생했는지 경의를 표했다"고 덧붙였다.
     
    그 외에는 하나회 김진영 참모총장, 이종구 전 육군본부 작전처장 등 '5공 실세'들이 주로 방문해 전씨의 명복을 빌었다.
     
    오후부터는 전·현직 정치인들의 조문이 간간이 이어졌지만, 고인의 공적을 묻는 질문에 "명복을 빌러 왔을 뿐"이라며 정치적인 해석을 꺼리는 분위기였다.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이 24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신촌장례식장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이 24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신촌장례식장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오후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은 현직 국회의원으로서는 두 번째로 조문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전 전 대통령이) 돌아가셔서 명복을 빌러 왔다"면서 "특임장관 시절 여러 번 찾아뵙고, 대구에 오셨을 때도 여러 번 뵙고 한 일이 있어 (장례식장에) 왔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전씨에 대한 역사적 평가를 묻는 질문에 "역사가 할 일. 명복을 빌 따름"이라며 말을 마친 뒤 발걸음을 옮겼다.
     
    국민의힘 김진태 전 의원, 이재오 상임고문도 조문했다. 이 상임고문은 "전직 대통령이 돌아가셨기 때문에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조문을 하는 것은 마땅한 예의"라며 "전 전 대통령 생전에 현직에 있을 때 한 일은 역사적인 심판을 받을 것이다"고 말했다.
     김진태 전 의원이 24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신촌장례식장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김진태 전 의원이 24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신촌장례식장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후 1시 50분쯤부터는 우리공화당 지지자들 포함한 시민 조문객 200여명이 몰렸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입장 인원 제한을 두자 장례식장 앞에서 지지자들은 먼저 들어가겠다고 몸싸움을 하거나 욕설을 내뱉어 극심한 혼잡을 빚기도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여동생인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 또한 이날 오후 전씨의 빈소를 찾았다. 박씨는 오후 3시 45분쯤 기자들과 만나 "죽음 앞에 정치적 이해득실이나 정치적 논리는 있을 수 없다"며 "죽음은 용서와 화해를 의미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 장례 이틀째인 24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빈소에서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이 보도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전두환 전 대통령 장례 이틀째인 24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빈소에서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이 보도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전씨의 공적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박씨는 "역사는 도도히 흐르고 있다. 실체적인 진실을 안고 가고 있다"며 "그 부분은 앞으로 후세가 다 이야기 할 것이고 적어도 여기는 대한민국 자유 내 의지대로 내 의사 표현을 할 수 있는 곳이다"고 말했다.
     
    박씨가 이야기를 마치고 자리를 옮길 무렵, 한 조문객이 "전두환은 역사 앞에 사죄하라"고 소리쳤다. 이에 보수 유튜버들이 여성에게 다가가 욕설을 했고 곧 몸싸움으로 이어져 곧 아수라장이 됐다. 병원 관리인들의 제지로 상황은 약 5분 만에 마무리됐다.
     
    한편 이날 오후 4시 기준 전씨 빈소를 찾은 조문객은 장례식장 추산 1천여명이다. 전씨의 장례는 5일장으로 치러지며 입관은 25일, 발인은 27일 오전 8시다.
     
    올해 악성 혈액암인 다발성 골수종 확진 판정을 받고 건강 상태가 급격히 안 좋아진 전씨는 이날 오전 화장실을 가던 중 쓰러져 사망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