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두환 분향소 강제 철거 언론에 흘려놓고"…조문간 합천군수

뉴스듣기


경남

    "전두환 분향소 강제 철거 언론에 흘려놓고"…조문간 합천군수

    뉴스듣기
    핵심요약

    시민단체 "합천군수, 공식 추도하지 않는 척하며 사실상 공식 추도 꼼수"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 제공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 제공사망한 전두환 씨의 고향인 경남 합천에서 완산 전씨 문중이 설치를 강행한 분향소에 합천군수가 조문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전 씨 문중은 지난 24일 합천군이 불허했지만, 이를 무시하고 분향소 설치를 강행했다.

    분향소 설치 장소가 시민사회가 줄곧 이름을 없애 달라고 요구한 '일해'(전 씨의 호) 공원이라는 점 등을 이유로 오히려 지역민 간 갈등이 더 거세질 것이란 우려 탓에 불허한 것이다.

    군은 분향소 설치 불가를 통보하고 강제 철거를 위한 행정대집행까지 검토했다.

    그런데 국민의힘 소속 문준희 합천군수는 앞뒤과 다른 행보를 보였다. 문 군수는 분향소 설치 당일 오후 일부 군의원과 함께 전 씨의 분향소를 조문했다.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 제공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 제공앞에서는 여론을 의식해 공식 추도 행사는 물론 분향소 설치도 불가한 입장을 밝혀놓고서 뒤에서는조문을 했다는 것은 사실상 분향소 설치를 묵인, 방조했다는 비판이다.

    지역 시민단체인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 관계자는 "합천군은 분향소 설치를 불허하고 철거 요청에다 행정대집행을 언론에 흘렸다"며 "마치 공식적 추도를 하지 않는 척하며 공공시설인 공원에 분향소를 묵인해 사실상 공식적 추도를 하는 꼼수를 벌였다"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25일 오전 합천군청을 찾아 항의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