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아파트 2주 연속 '팔자>사자'…대출규제·종부세 영향

뉴스듣기


부동산

    서울 아파트 2주 연속 '팔자>사자'…대출규제·종부세 영향

    뉴스듣기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정부의 강도 높은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서울지역에서 아파트를 팔겠다는 사람의 비중이 지난주보다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국부동산원의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를 보면 98.6을 기록하며 지난주(99.6)에 이어 2주 연속 기준선인 100을 밑돌았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 7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지수 100 이하로 내려온 데 이어 이번주 1.0포인트 더 낮아지며 98대로 떨어졌다.

    수급 지수는 기준선인 100을 기준으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뜻한다. 매매수급 지수가 100 미만이라는 것은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많은 상황으로, 최근 금융당국의 강력한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속에 이번주 종부세까지 부과되면서 매수 심리가 더 위축된 것으로 보인다.

    강남4구가 있는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은 지난주 99.5에서 98.2로, 서남권(양천·강서·구로·영등포·동작·관악구)은 99.7에서 98.2로 각각 내려왔다.

    성동·광진·노원·도봉·강북 등 8개 구가 포함된 동북권도 지난주 99.4에서 이번주 99.3으로 소폭 하락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북권(은평·서대문·마포구)은 서울에서 가장 낮은 97.4를 기록하며 4주 연속 기준선을 밑돌았다.

    경기도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도 100.1을 기록해 기준선에 가까워졌다. 이로 인해 수도권 전체 아파트 수급지수는 지난주(100.6)보다 0.6포인트 떨어지며 기준선(100.0)까지 내려왔다.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 지수는 100.5로, 지난주(100.8)보다 0.3포인트 하락했다.

    서남권의 전세지수가 99.6을 기록해 2019년 8월 12일(95.8) 이후 2년 3개월여 만에 100 이하로 떨어졌고, 강남4구(동남권)는 98.5로 지난주(99.2)보다 더 낮아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